Los Angeles

51.0°

2019.12.16(Mon)

트위터 '非정치인에는 정치·사회이슈 광고는 허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15 17:05

대선 앞둔 美서 정치광고 논란 속 새 규정 내놔…CNN "혼란 여전할 듯"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정치인이나 출마 후보가 아닌 사람들의 정치·사회 이슈 관련 광고는 허용하기로 했다고 CNN·CNBC 방송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위터는 이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새로운 정치광고 금지 규정을 발표하고 이달 22일부터 전 세계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정치인이나 선출직 출마 후보, 기업·노조 등으로부터 정치자금을 모금하는 조직인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에 대해서는 광고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들을 제외한 단체나 자격을 갖춘 언론사는 정치적 이슈에 대해 광고를 허용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시민의 참여나 경제 성장, 환경 감시, 사회적 평등 같은 대의와 관련해 사람들을 교육하고 의식을 일깨우고 행동을 촉구하는 광고가 포함된다.

다만 이 경우 이런 광고가 정치적·사법적·입법적·규제적 결과를 끌어내기 위해 이용돼서는 안 된다.

민간 기업도 이런 사안에 대해 광고를 낼 수 있지만 역시 정치·법률·입법적 결과를 끌어내는 것을 주요 목표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트위터는 설명했다.

트위터는 또 정치적 이슈에 대해 정밀하게 광고 대상을 지정하는 표적광고는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광고주가 특정한 이용자 목록을 뽑으면 이들에게만 특정 광고를 내보내는 방식은 금지한 것이다.

트위터 기준을 충족한 뉴스 미디어는 정치 후보자나 이슈와 관련한 광고를 게재할 수 있다. 그러나 이때도 광고가 후보자나 이슈를 옹호하거나 반대해서는 안 된다.

CNN은 "이 규정은 선의를 갖고 마련된 것이지만 선거운동 진영이나 활동가 단체에는 혼란을, 트위터에는 두통을 줄 것 같다"고 논평했다.

정치적 이슈에 대한 광고를 내는 일과 그 이슈에 대한 특정한 결과를 옹호하는 일 사이에 경계선을 긋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CNN은 그러면서 최근의 사례를 참고로 삼으면 민주·공화당 양쪽 진영으로부터 분노, 그리고 편견이 담겼다는 주장을 끌어낼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임원은 새로운 콘텐츠 규정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회사가 도전에 마주칠 것이란 점을 시인하면서도 이것이 올바른 첫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위터의 정치광고 관련 규정은 내년 대선을 앞둔 미국에서 정치광고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페이스북이 표현의 자유를 이유로 거짓말이나 허위 사실이 담긴 것을 포함한 정치광고를 허용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트위터는 반대로 정치광고를 금지한다는 원칙을 지난달 30일 발표한 바 있다.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정치 메시지는 사람들이 어떤 계정을 팔로하거나 리트윗할 때 영향력(reach)을 확보한다. 영향력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은 이런 결정을 없애버린다. 우리는 이런 결정이 돈에 의해 손상되지 말아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