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2.12(Thu)

'비혼 증가 이유 1위 '개인삶 중시'(女)·'출산양육 부담'(男)'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16 14:01

경기도민 인식조사…저출산 대책으로 "일·가정 양립 환경 필요"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최근 비혼이 증가하는 이유로 남성은 '출산·양육 부담'과 '과도한 주거비용'을, 여성은 '개인의 삶·여가 중시'와 '과도한 주거비용'을 가장 많이 꼽았다.

경기도가 17일 공개한 '결혼, 자녀, 저출산과 관련한 도민 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최근 비혼이 증가하는 이유로 남성이 꼽은 1위는 출산·양육 부담(32%)이었고, 다음이 과도한 주거비용(29%), 개인의 삶·여가 중시(17%), 이상적 배우자 못 만남(7%) 순이었다.

여성의 경우 비혼이 증가하는 이유로 개인의 삶·여가 중시(26%)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이 과도한 주거비용(21%), 출산·양육 부담(20%), 이상적 배우자 못 만남(12%) 순이었다.

비혼 문제에 관해 남녀 간 시각차는 있었으나 주거비용과 관련해서는 남녀가 공통으로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 사회 저출산 문제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5%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그 원인으로는 34%가 양육비·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을 들었고, 다음으로 자녀 양육 심리적 부담(13%), 개인의 삶을 더 중시(13%), 과도한 주거비용(12%), 미래 사회상 비관적 전망(11%)을 꼽았다.

특히 여성들은 휴직 곤란·경력단절(13%)을 남성(5%)보다 더 많이 우려했다.



가장 시급한 저출산 대책으로는 공공 보육 강화(27%)를 꼽아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등 돌봄 시스템 확대와 서비스의 질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민들은 이어 육아기 단축·유연 근무 등 다양한 근로 형태 확산(18%), 다자녀 주거복지 확대(11%), 육아휴직 장려(11%) 등을 시급히 추진되어야 할 저출산 대책으로 꼽았다.

결혼에 대한 인식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4%가 '해야 한다'고 답했고, 69%는 '자녀가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안동광 정책기획관은 "경기도는 올해 인구정책 방향을 '모든 세대 삶의 질 제고'로 정했다"며 "저출산 대책은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일·생활 균형 지원 플랫폼 구축·운영 등 20개 역점과제에 집중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민 2천9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5일부터 18일까지 자동응답 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포인트다.

gaonnuri@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우성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