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06(Fri)

세계 최대 스타벅스 오픈, 강추위에도 1000명 이상 줄섰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17 13:32

[서소문사진관]

미국 시카고에 15일(현지시간) 오전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벅스 매장이 문을 열었다.



15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시카고 미사간 애비뉴에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벅스 매장이 문을 열었다. [EPA=연합뉴스]






시카고 미시간 애비뉴에 위치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시카고(Starbucks Reserve Roastery Chicago)'는 5층 높이에 35000 평방피트(약 1000평)로 전 세계 스타벅스 매장 중 가장 크다. 미국 시애틀, 뉴욕, 이탈리아 밀라노, 중국 상하이, 일본 도쿄에 이어 6번째 매장이다.




시민들이 개장을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종업원들이 전 세계에서 6번째로 개장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시카고의 문을 열고 있다. [EPA=연합뉴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전부터 많은 사람이 입장을 위해 대기했으며 가장 처음 줄은 선 사람은 새벽 4시 30분부터 기다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8시 55분 문이 열렸고 매니저와 종업원들이 이들을 환영했다. 문을 연 지 20분 만에 수용인원 1000명이 금세 찼다. 리저브 로스터리 시카고의 첫 손님인 앤디 쉘턴은 커피와 아보카도 샌드위치를 주문하며 "매우 독특하고 친절한 이 공간을 사랑한다. 모든 사람이 원하는 것이 있는 장소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시카고는 5층 높이로 약 1000평 규모다. [EPA=연합뉴스]








고객들이 베이커리 코너에서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매장에서 직접 원두 로스팅을 하며 3개의 메인 커피 바, 스타벅스 리저브 커피 바, 체험형 커피 바, 배럴 숙성 커피 바, 아리비아모 칵테일바, 베이커리가 자리했다. 이곳의 특별함은 매장 중앙에 자리한 17m에 달하는 원통형 커피통이다. 1층에서 로스팅 된 원두를 보관하는 이 통에는 투명한 관들이 연결되어 있다. 방문객들은 원을 그리는 형태로 만들어진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원두가 이동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

스타벅스의 디자인&컨셉의 부사장을 맡은 질 이노모토는 "건물의 인테리어는 시카고의 상징적 랜드마크, 그리고 도시 그 자체에서 영감을 받았다”라며 “빌딩의 자연광과 클래식한 스타벅스의 초록색을 합쳤으며, 커피에 대한 사랑과 존경을 강조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시카고에는 약 17m의 원통형 원두통이 설치되었고 매장 내 에스컬레이터는 원을 그리는 형태로 설계되어 방문객들은 원두가 관을 통해 이동하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들은 하루 평균 8000명이 방문하며 한 사람이 쓰는 돈은 일반 스타벅스 매장의 3~4배 수준이라고 밝혔다.


장진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