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12.12(Thu)

트럼프 '잘못 없지만 탄핵조사 청문회 증언 강력히 고려'(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18 08:10

트윗서 美민주 펠로시 하원의장 비꼬며 '증언·서면답변' 제안에 응수 백악관이 관리들에 조사불응 지시한 가운데 실제 증언대 설지는 불분명

트윗서 美민주 펠로시 하원의장 비꼬며 '증언·서면답변' 제안에 응수

백악관이 관리들에 조사불응 지시한 가운데 실제 증언대 설지는 불분명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것을 강력히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전날 CBS 인터뷰에서 트럼프에 대해 탄핵조사 증언을 제안한 것을 거론하면서 "비록 내가 아무 잘못한 것이 없고, 이 적법 절차 없이 진행되는 사기극(hoax)에 신뢰성을 주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나는 그 아이디어를 좋아하며, 의회가 다시 집중하도록 하기 위해, 그것을 강력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이 자신에게 탄핵조사 증언·답변을 제안한 것과 관련, "펠로시는, 가짜 탄핵 마녀사냥과 관련해 내가 증언할 것을 제안했다. 그녀는 또한 내가 서면으로 그것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CBS 시사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무죄를 입증할 정보를 갖고 있다면 정말로 보고 싶다"면서 "그는 원하는 모든 진실을 말할 수 있다"고 언급, 의회 증언과 서면 답변을 포함해 모든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의 전날 제안에 대한 반응을 언급하기에 앞서 "우리의 미친, 아무것도 하지 않는 (USMCA(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 사회기반시설, 의약품 가격 인하, 그리고 더 많은 것은 어디에 있나?) 하원 의장, 불안한(Nervous) 낸시 펠로시"라고 조롱했다.

그러면서 펠로시를 향해 그녀가 곧 사라질 것을 아는 급진 좌파에 의해 겁에 질렸고, 그들과 가짜 뉴스 미디어가 펠로시의 보스라고 공격하고 펠로시가 나온 프로그램도 원래 명칭 '페이스 더 네이션'이 아닌 '디페이스(DEFACE) 더 네이션'이라고 대문자로 써서 비꼬았다. 트럼프가 바꿔 붙인 단어에는 무엇을 훼손하거나 더럽힌다는 의미가 있다.

이날 트윗과 관련, 로이터통신은 "탄핵조사를 이끄는 하원 민주당이 공개적으로 그를 증인으로 부르지는 않았지만, 트럼프는 기꺼이 증언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트럼프는 탄핵조사에서 서면 증언을 할 수도 있다고 제안했다"며 서면조사 가능성을 전망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는 현재까지 조사에 협조할 것을 거듭 거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면 또는 직접 증언을 강력히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며 "백악관은 관리들에게 조사에 응하지 말라고 지시했으며 트럼프 자신이 특히 선서 하에 증언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지난주 첫 공개 청문회를 연 하원은 19일부터 2주차 일정에 나선다.

19일에 팀 모리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유럽·러시아 담당 고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유럽·러시아 담당 특별보좌관인 제니퍼 윌리엄스, NSC 유럽 담당 국장으로 근무 중인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 커트 볼커 전 국무부 우크라이나 협상대표가 출석한다.

20일에는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 주재 미 대사와 데이비드 헤일 국무부 정무차관, 로라 쿠퍼 국방부 부차관보가, 21일에는 피오나 힐 전 NSC 유럽·러시아 담당 선임국장이 증언한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