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2.12(Thu)

'런던 왕의 귀환' 무리뉴, 토트넘 포체티노 후임으로 급부상

[OSEN] 기사입력 2019/11/19 13:3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런던 왕'이 첼시 아닌 다른 런던 팀을 향할까. 조세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 부임설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다니엘 레비 회장은 경질 사유에 대해 "국내 리그 성적이 실망스러웠다. 힘든 결정이었다"라면서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 기억할만한 순간을 만들었다. 그동안 헌신에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토트넘 부임 이후 포체티노 감독은 꾸준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이끌었다. 특히 지난 2018-2019시즌은 UCL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시즌 이후 심각한 번아웃에 시달렸다. 일부 외신에선 포체티노 감독이 UCL 준우승 이후 우울증에 시달린 것이 토트넘의 부진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리그서 승점 14점(3승 5무 4패)에 머무르고 있다. UCL 진출권인 4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25점)과 격차가 크다. 

아직 토트넘의 후임 감독은 정해지지 않았다. 에디 하우 본머스 감독,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 카를로 안첼로티 나폴리 감독 등이 거론되고 있다.

급부상하고 있는 후보는 무리뉴 감독이다. 포체티노 감독 경질 보도 직후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의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토트넘은 무리뉴를 후임 감독으로 고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로마노는 "무리뉴 감독 역시 토트넘과 이야기할 준비가 된 상태다. 레비 부회장이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첼시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무리뉴 감독은 해외 빅클럽들의 구애에도 잉글랜드 잔류를 선호하고 있다. 특히 가족이 사는 런던 팀들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말고도 다른 런던 팀 아스날과도 연결되기도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불명예 경질을 당했던 무리뉴 감독과 포체티노 감독을 떠나 보낸 토트넘이 만나 터닝 포인트를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아래는 로마노 SNS.

이인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