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2.15(Sun)

김성은, 셋째 초음파 사진 공개 "벌써 1.5kg, 태동 너무 심해" [★SHOT!]

[OSEN] 기사입력 2019/11/19 21:20

[OSEN=심언경 기자] 배우 김성은이 셋째 임신 중 근황을 전했다.

김성은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셋째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더불어 김성은은 "오늘 병원 다녀왔어요. 다행히 자궁 수축도 없고 요미(셋째 태명)도 건강하대요. 벌써 1.5kg이에요"라고 자신과 태아의 건강 상태를 알렸다. 

그러면서 김성은은 "요미도 활발한 아이인가봐요. 태동이 너무 심해서 간호사 언니도 놀라셨어요. 요미 심장 검사 하는데 너무 움직여서 자꾸 엄마 심장만 잡힌대요. 얌전한 아기 기대했는데"라고 밝혔다. 

김성은은 "그래도 의사 선생님께서 셋째니 조심하라며 윤하도 안아주지 말고 집에 누워서 쉬라고 하는데 가능할까요? #다들걱정해주셔서감사해요 #with요미 29"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9일, 김성은은 임신 28주 차 근황을 전했다. 김성은은 "아직 출산이 남았는데 너무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은 바 있다. 

김성은은 2009년 축구선수 정조국과 웨딩 마치를 울렸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으며, 지난 8월 셋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김성은 인스타그램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