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19.12.16(Mon)

애플, 트럼프 방문 맞춰 美텍사스 새 사옥 착공…2022년 준공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20 11:56

'미국내 일자리 확대' 호응…트럼프·쿡 함께 설비 둘러봐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이 2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의 새 사옥 건설을 시작한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이날은 마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오스틴의 애플 생산설비를 방문해 둘러보는 날인데 그에 맞춰 사옥을 착공한 것이다.

애플은 10억 달러(약 1조1천720억원)를 투자해 2022년까지 27만9천㎡ 규모의 새 사옥을 준공해 개소할 예정이다.

초기에는 직원 5천 명 규모로 문을 열지만 단계적으로 1만5천 명까지 확대된다.

오스틴 새 사옥 건설은 지난해 12월 애플이 발표한 약속의 이행이다.

애플은 당시 오스틴 사옥에 엔지니어링과 연구개발(R&D), 재무·판매, 컴퓨터 지원 등의 부문 인력이 상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이미 오스틴에 2곳의 대규모 사무소를 갖고 있는데 새 사옥은 이들 사무실에서 1.6㎞ 떨어진 곳에 들어선다.

애플은 또 당시 시애틀과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컬버시티 등 3곳에도 새 사무소를 열고 각각 1천 명 이상의 인력을 고용하기로 했다.

애플의 이 같은 사옥·사무소 확장과 고용 확대는 지난해 초 이 회사가 내놓은 미국 경제 기여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애플은 당시 2023년까지 미국에 3천500억 달러(약 410조원)를 투자하고 전국적으로 2만 명을 추가로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내 투자와 일자리 확대를 주문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호응으로 풀이되고 있다.

새 사옥이 개소하면 애플은 오스틴에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애플은 현재 오스틴에서 전자기기 생산업체 플렉스와 계약을 맺고 최고가 데스크톱 PC인 맥프로만 생산하고 있다.

맥프로는 애플 주요 제품 중 유일하게 미국에서 조립되는 제품으로, 쿡 CEO가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관세를 놓고 협상하는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을 했다.

애플은 트럼프 행정부가 맥프로 조립에 필요한 중국산 부품에 대해 관세를 면제해주기로 한 이후 맥프로를 계속 미국에서 생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쿡 CEO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환경 정책 등에 대해서는 뚜렷한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사적 만찬이나 만남을 가지며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등 미묘한 줄타기를 해왔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