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12.07(Sat)

트럼프 측근 "우크라 대가성" 폭탄 증언

[LA중앙일보] 발행 2019/11/21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9/11/20 20:14

국방부 부차관보 새 증언
"트럼프 지시로 원조 보류
스캔들 터지고 원조 재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조사에서 공화당의 '트럼프 방어 전략'은 우크라이나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시작하지 않았는데도 군사 원조를 재개했다는 것이었다. 군사 원조를 무기로 바이든에 대한 수사를 압박했다는, 그래서 '대가성' '뇌물죄'에 해당한다는 민주당의 탄핵 사유를 깨는 논리였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할 당시 우크라이나는 군사 원조 보류에 대해 알지도 못했는데 어떻게 압박이 될 수 있느냐고 강변해왔다.

20일 열린 하원의 공개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이 통화할 당시 우크라이나가 원조 보류를 알고 있었고 국방부에 그 이유를 묻는 이메일을 보냈다는 새로운 증언이 나왔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로라 쿠퍼 국방부 부차관보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예산관리국에 지시해서 보류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한 날인 7월 25일 오후 2시31분 주미우크라이나 대사관으로부터, 오후 4시25분에는 하원 외교위원회로부터 원조 보류 이유를 묻는 이메일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쿠퍼는 또 "우크라이나 원조금은 이미 하원에서 가결됐기 때문에 6월 중순 4000만달러를 줄 수 있었다"며 그런데 원조를 보류했고 내부 고발로 트럼프의 통화가 문제가 돼 하원이 조사에 들어간 지 이틀 뒤인 9월 11일 보류가 풀렸다고 설명했다.

쿠퍼의 증언은 군사 원조와 바이든 수사가 연계돼 있지 않다는 트럼프 측의 논리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타임라인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날은 쿠퍼 뿐 아니라 트럼프 대선 캠프에 거액을 기부해 트럼프 대통령이 주EU 미국대사에 발탁한 고든 선들랜드 대사 입에서도 폭탄 증언이 터져나왔다.

쿠퍼에 앞서 청문회에 출석한 선들랜드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분명한 지시에 따라 루디 줄리아니와 함께 일했다"며 "줄리아니와 일하는 게 싫었지만 지시를 거부하면 미국과 우크라이나의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이해해 대통령의 지시에 따랐다"고 증언했다.

선들랜드는 "줄리아니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계속해서 주요 역할을 했다"며 "우크라이나에 압력을 넣는 동안 이 문제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지속적으로 알렸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도 대가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모두가 우크라이나 사안을 알고 있었고 백악관과 국무부 고위층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며 "그러나 아무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관련 업무를 논의하는 이메일 수신자에는 폼페이오 장관과 펜스 부통령은 물론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 폼페이오와 펜스의 수석 비서 등이 포함돼 있다.

선들랜드 대사는 당초 하원 비공개 증언에서 대가성을 부인하는 취지의 증언을 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두둔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선들랜드 대사가 우크라이나 원조와 바이든 수사 문제를 논의하는 통화 내용을 직접 들었다는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 정무참사관의 증언이 나오자, 그는 기존의 진술을 번복하고 탄핵 조사에 협조적인 입장을 보였다.

선들랜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원조와 수사를 연계했느냐"는 공화당 의원들의 "예스, 노" 답변 요구에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그런 얘기를 들은 적은 없으나 원조 보류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듣지 못한 상황에서 줄리아니는 수사를 압박하고 대통령은 줄리아니와 함께 일하라고 하니 '2+2=4'라고 알 듯이 원조 보류가 수사와 연관된 것으로 이해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백악관 정상회담과 통화에 대해 '대가성'이 있었느냐고 묻는다면 대답은 "예스"라며 "백악관 정상회담은 대가성이었다"고 답했다.

쿠퍼와 선들랜드의 이날 증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뇌물죄'를 적용해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공세는 한층 더 거세질 전망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