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2.12(Thu)

'어하루' 김혜윤♥로운, 입술 닿기 10초 전?..만화 속 해피엔딩 주인공 될까 [Oh!쎈 컷]

[OSEN] 기사입력 2019/11/20 20:25

[OSEN=지민경 기자] 김혜윤과 로운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달달한 핑크빛 기류로 다시 설렘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송하영, 인지혜/ 연출 김상협/ 제작 MBC, 래몽래인)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 속에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오늘(21일) 방송되는 31, 32회에서는 두 사람의 특별한 공간인 도서관에서 남다른 애정 행각을 펼치는 김혜윤(은단오 역)과 로운(하루 역)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앞서 은단오(김혜윤 분)는 하루(로운 분)에 대한 기억을 모조리 잃어버리고 그에게 차갑게 대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하루는 두 사람이 처음 만났을 때 은단오가 자신에게 했던 말들을 다시 들려주며 그녀가 기억을 찾을 때까지 기다렸다. 수많은 엇갈림 끝에 결국 은단오는 자아를 되찾고 다시 한 번 하루의 품에 안기며 눈물겨운 재회에 성공했다.

오늘(21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시 둘만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은단오와 하루의 모습이 담겨 흐뭇한 웃음을 자아낸다. 이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지닌 장소인 도서관에서 색종이로 엉성하게 만든 목걸이를 걸고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은 풋풋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발산, 10대들의 청춘 로맨스 그 자체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무언가를 기대하는 듯 눈을 질끈 감은 은단오와 그런 그녀를 귀엽다는 듯 바라보는 하루의 꿀 떨어지는 시선이 심상치 않은 기류를 예고하고 있다. 수많은 시련과 고난 끝에 서로의 곁에 머무르게 된 ‘단하루 커플’이 다시 한 번 달달한 입맞춤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지 오늘(21일) 방송될 최종회 본방 사수에 대한 욕구가 드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은단오와 하루의 사랑이 깊어질수록, 이들의 앞에 도사리고 있을 시련에 대한 불안감도 함께 가중되고 있다. 어제(20일) 방송된 30회 말미에서는 하루의 명찰에서 이름이 사라지고 두 사람의 추억이 담긴 미술실이 텅 빈 공간으로 변하는 등 만화 속 세상에 무언가 심상치 않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이 암시되며 불안감을 조성했다. 과연 이들이 만화 속에서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은단오와 하루의 인연이 끝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어하루’는 운명에 맞서는 당찬 청춘들의 모험과 긴장감 넘치는 러브라인,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안방극장에 ‘어하루’ 열풍을 불러일으키며 뜨거운 화제성 속에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만화 속 세상을 배경으로 동화적인 스토리를 풀어내며 올 가을을 강타한 전무후무 청춘 로맨스의 결말은 오늘(21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최종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mk3244@osen.co.kr

[사진] MBC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