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2.12(Thu)

명절 우울증? …남과 비교만 안 해도 좋아져

이주현 객원기자 joohyunyi30@gmail.com
이주현 객원기자 joohyunyi30@gmail.com

[LA중앙일보] 발행 2019/11/21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9/11/20 20:28

'생스기빙' 스트레스 탈출법

행복한 할러데이를 보내기 위해서는 불가능한 것에 연연해하며 우울해 보다는 현재에 집중하며 행복한 일들을 주도적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

행복한 할러데이를 보내기 위해서는 불가능한 것에 연연해하며 우울해 보다는 현재에 집중하며 행복한 일들을 주도적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

선물, 파티 준비 힘들면
올해부터 간소화 할 만

사별 가족 잊으려 말고
추억 공유하면 힐링 돼


몇 년 전 은퇴한 이모(67)씨는 연말연시가 다가오면서 마음이 심란하기만 하다. 이씨는 “은퇴 전 이맘때면 각종 연말 모임이며 선물 준비로 분주했는데 은퇴 후 경제적으로 쪼들리면서 선물 준비며 땡스기빙 파티에 참석하는 것도 부담스럽다”며 “그러다보니 내가 너무 무능력하고 쓸모없어진 것 같아 우울하다”고 털어놨다. 이씨 외에도 육체적, 정신적 질병을 앓거나 배우자나 가족과 사별 한 시니어들도 명절이면 우울감으로 힘들어 한다. 이처럼 홀리데이 시즌이 다가오면서 우울해 하는 시니어들이 늘고 있다. 명절 스트레스로 힘들어 하는 시니어들과 그 가족들을 위해 스트레스 없이 땡스기빙을 보내는 법을 알아봤다.

◆현실적 계획 세우기=시니어를 위한 비영리재단 헬스에이징(healthinaging.org)에 따르면 많은 미국 시니어들이 할러데이 블루스(holiday blues)로 힘들어하는데 그 이유는 ▶시간이 너무 빨리 흘러 삶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은 두려움 ▶사별한 가족에 대한 그리움 ▶경제적·건강상 어려움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디디허쉬 정신건강서비스센터 크리스 전 한인담당자는 “많은 한인 시니어들이 은퇴 후 경제적으로 힘들어지면서 이전보다 초라한 할러데이를 보내는 것 같다며 힘들어 한다”며 “이는 한인 사회 특유의 체면 문화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여 진다”고 설명했다.

비단 경제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삶에서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일들은 너무 많다. 자녀들의 바쁜 스케줄로 생스기빙을 함께 못 보낼 수도 있고 소소하게는 생스기빙 디너 메뉴가 마음에 안 들 수도 있다. 그러나 자녀가 생스기빙 당일에 올 수 없는 상황이라면 가족모임 일정을 조정할 수 있고 직접 저녁식사를 준비할 수 없는 형편이라면 외식이나 케이터링을 고려해 볼 수도 있다. 심리상담사들은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집중해 우울해 하기보다는 현실에 맞는 계획을 세우면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다”고 조언한다.

◆간소화하기=매년 생스기빙이면 생스기빙 분위기 물씬 나게 집 장식을 하고 터키를 굽고 손님들을 초대해 파티를 열어왔지만 한해가 다르게 힘에 부친다면 올해부터라도 이를 단순화할 필요가 있다. 데코레이션은 상징적인 것 몇 가지만 거실과 식탁에 내놓으면 되고 생스기빙 디너 메뉴도 간소화하거나 케이터링하면 스트레스를 대폭 줄일 수 있다.

사별한 가족 추억하기=명절이면 사별한 배우자나 가족에 대한 그리움으로 우울감이 더 커질 수도 있다. 그래서 명절 때 가족들이 다 같이 모인 자리에선 고인의 이야기를 되도록 삼가려 한다. 이에 대해 크리스 전 한인담당자는 “가족 모임에서 일부러 사별한 가족 이야기를 회피할 필요는 없다”며 “옛날 앨범을 보며 고인을 함께 추모하는 것이 마음에 쌓아두는 것보다 훨씬 더 힐링이 된다”고 조언했다. 또 사별한 가족으로 인해 한없이 우울해 하기 보다는 현재 당신을 사랑하고 도와주는 이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에 집중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새로운 전통 만들기=배우자 혹은 자신이 질병으로 거동이 불편해졌거나 자녀들과 생스기빙을 함께 보낼 수 없는 형편임에도 이전에 해왔던 명절 전통을 고집하는 것은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힘들게 하는 것이다.

심리상담가들은 “내가 바꿀 수 없는 불가능한 것에 연연해하며 우울해 하기보다는 현재 상황에 맞는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 가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한다. 즉 매년 생스기빙엔 가족들과 야외활동을 많이 했지만 올해는 그럴 수 없는 여건이라면 할러데이 조명을 잘 해놓은 지역을 드라이브하거나 TV로 콘서트를 관람하는 것도 방법. 또 자녀들과 함께 할 수 없다면 화상 채팅으로 대화하거나 가까운 이웃을 초대해 각자 음식을 마련해 오는 팟럭(potluck)파티를 계획해 보는 것도 좋겠다.

관련기사 시니어 소셜연금 사회복지 건강정보-7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