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06(Fri)

오바마 전 정부의 트럼프 캠프 ‘사찰 스캔들’ 진실 밝혀진다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21 14:12

호로위츠 감찰관 12월9일 관련 보고서 공개 결정
오바마 전 정부, 트럼프 캠프 사찰행위 적법여부
바 법무장관 “스파이행위는 사실, 왜 했는지 조사”

오바마 전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를 사찰한 데 대한 보고서가 곧 공개될 전망이다.

린지 그레이엄 상원 법사위원장은(공화ㆍ사우스 캐롤라이나)은 20일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6년 대통령 선거 기간중 트럼프 선거 캠프를 대상으로 자행된 연방수사국(FBI)의 사찰 의혹에 대한 법무부 감찰 보고서가 12월9일 공개될 것”이라 밝혔다고 의회전문매체 '더 힐'이 21일 보도했다. 3년 전 트럼프 당시 후보 선거캠프에 대한 FBI 차원의 스파이 활동을 조사한 보고서는 그동안 발표가 계속 늦춰지며 ‘사건 은폐’ 의혹이 일기도 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폭스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보고서의 내달 9일 공개는 확정된 사안”이라고 못박았다.

법무부의 감시견을 자처하는 그는 지난해 3월 FBI의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사실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 발표했다.

비록 특정인 이름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러시아와 내통했다는 혐의를 받으며 법무부의 지시로 감시를 당했던 인물은 카터 페이지로 알려졌다.
페이지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 법무부가 나를 도청한 것은 이미 사실로 드러난 일”이라며 “근거없이 나를 감시했다. 관련자들은 기소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해외정책 자문을 담당하던 그는 3년 전 대선 당시 러시아 스파이라는 의혹을 받으며 매국행위 혐의로 FBI 사찰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지는 “러시아와 난 아무 상관이 없다. 정적들이 말도 안되는 의혹으로 날 잡으려는 음모”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미 트럼프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페이지 감시를 위해 FBI가 요청했던 해외감시법(FISA) 영장 신청서에 대해 기밀해제 권한을 부여한 바 있다.
오바마 전 정부 산하 법무부가 2016년에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트럼프 캠프를 사찰한 진실의 열쇠가 바로 해외감시법 영장 신청서 안에 숨어있는데, 감찰 보고서에 상세한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는 과거 오바마가 자신을 도청했다면서 격노에 찬 트위터 글을 올린 바 있다.
2017년 3월4일에 그는 “최악이다! 내가 당선되기 전에 오바마가 트럼프 타워에 있는 나를 도청했다. 이것은 매카시즘이다! 오바마는 얼마나 더 바닥을 쳐야 하는가. 이것은 닉슨/워터게이트”라며 “오바마는 나쁘거나 어디가 아픈 사람!”이라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폭스뉴스의 숀 해니티는 “워터게이트보다 1000배 이상 심각한 스캔들임에도 대다수 주류언론은 이 사건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윌리엄 바 법무장관도 지난 6월 청문회에서 “스파이행위가 있었고 수사가 진행중”이라고 진술했다.

당초 FBI는 해외감시법원(FISC)으로부터 사찰영장을 받아내는데 실패했으나 2016년에 크리스토퍼 스틸 전 MI6 영국요원으로부터 '트럼프 X파일'을 받아낸 뒤 사찰 영장을 받았다. 스틸은 러시안들에게 X파일 내용을 건네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틸을 비롯해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등은 청문회를 통해 X파일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혀 비판을 받았다. 특히, 워싱턴포스트(WP)는 스틸을 고용한 게 힐러리 클린턴 당시 대선후보 캠페인과 민주당전국위원회(DNC)였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WP 보도 이후 '트럼프 러시아 내통 스캔들'이 민주당과 FBI의 조작극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결국 조작 파일로 토대로 FBI가 트럼프 캠프를 도청했다는 게 트럼프와 공화당 진영의 지적이다. 이번 감찰관 보고서를 통해 FBI가 적법한 절차를 거쳤는지 여부가 드러날 전망이다.

한편 조사를 지휘한 마이클 호로위츠 감찰관은 “100만건의 문서를 검토하고 100건 이상의 인터뷰를 소화했다”고 밝혔다. 호로위츠 감찰관은 오는 12월11일 상원 사법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