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19.12.16(Mon)

'갑질·폭언 의혹' 박용근 전북도의원에 공무원노조 비판 성명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22 17:36

박 의원 사과에도 5개 공무원노조 "번지수 잘못 찾은 사과" 비판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공무원들에게 갑질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북도의회 박용근(장수) 의원이 궁지에 몰렸다.

전북도 공무원노조와 전공노 전북교육청 지부 등 지역 5개 노조는 22일 2차 성명을 내고 "박 의원이 공익제보자와 직원들에게 사과하지 않은 것은 무책임함을 떠나 사과의 진실성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 후 박 의원의 갑질 제보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 공익제보자 보호 운동과 함께 갑질 신고센터를 운영해 범죄 소지가 있으면 수사 의뢰까지 하겠다"고 경고했다.

박 의원은 올해 상반기 인사철에 담당 국장에게 6급 직원의 근무평점을 잘 주라고 청탁했고, 사업가인 민원인의 요구가 거절당하자 도 교육청 직원에게 폭언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사과는 했지만,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인사 청탁 의혹에 대해 "능력도 중요하지만 연공서열을 중시해달라고 주문한 적은 있다"면서 "하지만 특정인을 지목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방진망 설치업자인 민원인을 도 교육청에 보낸 데 대해선 "민원인의 설명만 들어달라고 했지 공무원에게 폭언하지 않았다"며 "통화 중 화가 나서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이 대목에선 담당 공무원과 진술과 엇갈린다.

해당 공무원은 "박 의원이 업자를 보내서 돌려보냈는데 이후 박 의원으로부터 항의 전화가 왔다"며 "그가 대뜸 화를 내면서 '가만히 안 놔둔다', '나에게 걸리면 죽는다' 등의 폭언을 퍼붓고 일방적으로 끊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사건 이후 교육청에 해당 공무원의 인사기록 요약본과 업무추진비 집행현황, 출장 현황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이 부분을 피감기관의 공무원을 압박하려는 갑질로 규정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의원은 인사 자료를 요구할 권한이 있다"며 "경고 차원에서 성명이 나온 것 같다. 겸허히 수용하고 도정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지난 21일 도의회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부덕의 소치"라고 몸을 낮췄지만, 노조는 "번지수를 잘못 찾은 사과"라며 박 의원의 진실한 사과와 도의회의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촉구하고 있다.

sollens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