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2.15(Sun)

'극락왕생하시길…' 화성연쇄살인사건 피해자 합동 위령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1/22 17:41

화성살인사건 피해자 10명과 '실종 분류' 초등생 등 11명 영혼 위로

(화성=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나무극락도사아미타불, 나무관음세지양대보살, 나무대성인로왕보살마하살…"

재를 올리기에 앞서 부처님의 이름을 부르는 '거불' 의식에 장내는 더 숙연해졌다.

화성연쇄살인사건 피해자의 넋을 기리는 합동 위령재(慰靈齋, 위령제의 불교식 표현)가 23일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효찰대본산 화성 용주사 경내 관음전에서 봉행됐다.

화성연쇄살인 사건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6년간 화성 태안과 정남, 팔탄, 동탄 등에서 10대 어린 초등학생부터 70대 할머니까지 11명의 여성이 무참히 희생된 사건이다.

이날 위령재에는 용주사 주지 성법스님과 불자들, 아직 실종사건으로 분류돼 있으나 이춘재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초등학생 피해자의 유족들,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위령재는 피해자의 영혼을 법단으로 모셔오는 '시련' 의식으로 시작해 영혼을 영단에 모시고 천도의식을 고하는 '대령' 의식, 고혼을 깨끗이 씻고 정화하는 '관욕' 의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피해 영령의 극락왕생을 빌기 위해 용주사 본말사 주지 스님들이 천도염불을 집전하고 용주사 주지 성법스님의 추도사, 헌화 등이 이어졌다.

오후에는 살풀이, 영혼을 극락왕생시키기 위해 천도재를 올릴 때 법식을 베풀고 경전을 읽어주는 '시식', 초청된 영혼을 돌려보내는 '봉송' 의식이 계속된다. 용주사 주지 성법스님은 "33년간 묻혀 있던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고 있는 상황에서, 그동안 고통받아온 피해자와 그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위령재를 마련했다"며 "억울하게 희생된 고혼의 극락왕생을 발원하고, 다시는 이런 끔찍한 사건이 없는 평화로운 세상이 되기를 기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young8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영주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