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12.08(Sun)

신학교 교수 "난 영계가 좋다" 성희롱 논란

[LA중앙일보] 발행 2019/12/03 종교 23면 기사입력 2019/12/02 19:41

총신대 이모 교수 발언 파장
학생들 성명 통해 즉각 반발
한국교회언론회까지 나서 논평

한국 유명 신학교 중 하나인 총신대학교에서 일부 신학과 교수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총신대학교는 한국 최대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합동) 직영 학교이며, 다수의 미주 한인 목회자들도 총신대 출신 또는 합동 교단에 소속돼 있다.

최근 총신대 총학생회는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총신대 교수의 성희롱 발언 전문을 공개했다.

학생들은 총신대 교수들이 "나한테 사랑한다고 해줬는데 그 말이 자매가 해주는 것보다 더 좋았다. 난 영계가 좋지, 노계는 별로" "여성의 성기는 하나님께서 굉장히 잘 만드셨다" "대낮에 길거리에서 거울을 보고 화장하는 것은 몸 파는 여자들의 행동" 등의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학생회는 성명을 통해 "신학 대학의 도덕성을 추락시킨 비극"이라며 "사건 당사자들은 대학교수로서 학생들에게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합당한 징계 절차를 통해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이모 교수는 즉각 반박했다.

이모 교수는 "생물학적이고 의학적인 사실로서 얼마든지 지적할 수 있는 것"이라며 "본인은 기회가 주어질 때 이 사실을 알려서 건전한 성관계를 증진시키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례적으로 한국교회언론회까지 나섰다.

교회언론회는 논평을 통해 "강의를 위한 과학적 근거와 그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것도 '성희롱'으로 몰아 교수권을 왜곡해서는 안된다"며 "총신대학교도 이에 대한 시시비비를 가리되 급진적 페미니즘 차원이 아닌 가르침과 배움의 선을 분명히 하고, 성경적 가르침이 분명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전했다.

총신대 교수의 발언 중 논란이 됐던 것은 동성애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이 교수는 반박문에서 "동성 간에 느끼는 성욕은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 후천적 습관에 의해 형성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 점을 적극적으로 알려 동성 간 성관계에 경종을 울리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내 동성애·동성혼 합법화 반대 전국교수연합은 성명에서 "동성애에 대한 비판이 '성희롱' 사건의 하나로 보도되고 있어 심히 유감"이라며 "성윤리 중 동성간 성행위의 보건적 문제점, 후천적 학습 가능성에 대한 문제 제기를 시도한 강의 내용에 대해 성희롱이라는 판단을 내린다면, 많은 동성애 비판 서적도 역시 성희롱적 문헌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총신대학교는 기독교내에서도 정통 보수 신학을 견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총신대내에서 동성애자 모임(명칭 '깡총깡총')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