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2.12(Thu)

한국학원 사태 끝내 파국 '형사고발·소송'

[LA중앙일보] 발행 2019/12/0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12/02 21:24

이사진 합의안 3차례 번복
희망 가졌던 정상화 물거품
비대위 “더이상 협상 없다”
4일 검찰 면담 후 개입 촉구

2일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참여단체가 합의를 지키지 않은 현 이사진을 규탄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한인국민회 권영신 이사장, LA평통 양학봉 부회장, 황인상 LA부총영사, 정영조 흥사단 전 미주위원장, 박성수 위원장, 이창협 비대위원, 피터 차 건설협회장, 최영석 OCTA 차기회장. 김상진 기자

2일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참여단체가 합의를 지키지 않은 현 이사진을 규탄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한인국민회 권영신 이사장, LA평통 양학봉 부회장, 황인상 LA부총영사, 정영조 흥사단 전 미주위원장, 박성수 위원장, 이창협 비대위원, 피터 차 건설협회장, 최영석 OCTA 차기회장. 김상진 기자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현 이사진 4명을 상대로 형사·민사 소송에 나선다. 비대위는 4일 캘리포니아주 비영리법인 관리·감독을 총괄하는 담당 검사와 면담하면서 한인사회의 진정서를 전달하고 검찰의 적극적인 개입도 촉구할 예정이다. 비대위는 현 이사진을 더는 협상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2일 한인단체 연합체인 비대위(위원장 박성수)는 LA한인상공회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가주 한국학원 현 이사진 4명(김진희·제인 김·김덕순·조희영)이 기득권을 고수하며 한인사회를 세 번 이상 우롱했다고 규탄했다.

특히 비대위는 지난달 20일 현 이사진 3명이 로라 전 LA한인회장, 김완중 LA총영사, 박성수 비대위원장과 만나 학원 정상화 최종 합의안을 도출한 뒤, 지난 지난달 27일 이사회에서 새로운 요구를 들이대며 또 번복한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성수 위원장은 “비대위는 지난 9월부터 ‘현직 이사 4인, 정희님 사무국장, 스티븐 김 학원 측 변호사’와 만나 합의를 이뤘다”면서 “하지만 이사진은 양측이 합의한 내용을 매번 번복하며 새로운 내용을 요구했다. 지난 20일 현 이사 3명이 동의한 최종 합의안마저 승인하지 않는 것은 한인사회를 우롱한 처사”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날 비대위는 양측이 합의안 내용도 공개했다. 당시 최종 합의안은 ▶비대위 추천 7인+현 이사진 추천 4인으로 새 이사회 11월 29일까지 구성 ▶새 이사회 구성 후 현 이사 및 사무국장 전원 사퇴 ▶이사진 사퇴 시점은 정부 지원금(약 20만 달러) 지원 당일 ▶구 윌셔사립초등학교 활용방안은 새 이사회가 총괄 등이다.

하지만 지난 27일 현 이사진은 임시이사회를 열고 이사 추천권 5명 요구, 비대위 측 추천 이사 10명 중 7명 심사권 요구 등을 추가로 내세워 최종 합의안을 승인하지 않았다.

현 이사진이 시간을 끄는 이유는 4일 가주 검찰이 구 윌셔사립초등학교 장기임대 계획을 허가해 줄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현재 검찰은 윌셔사립초등학교 부지 및 시설 장기임대 가능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박성수 위원장은 “4일 비대위도 가주 검찰과 면담한다. 현 이사진이 한인사회 공공자산을 관리할 청지기적 사명의지가 없다는 사실, 결국 비영리단체가 임대사업만 바란다는 사실을 전해 개입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비대위는 형사·민사 소송도 진행한다. 3일 잔림 변호사를 선입해 구 윌셔사립초등학교 장기임대 금지 가처분 신청, 회계자료 검토를 바탕으로 국세청(IRS) 수사의뢰 등에 나선다.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시민모임 이연수 대표는 이사 4명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도 제기한다.

한편 LA총영사관(총영사 김완중)은 현 이사진의 무책임한 행태에 유감을 표했다. 황인상 부총영사는 “한인사회가 한국학원 변화를 원할 때 현 이사진은 다른 소리를 한다”면서 “일부 이사는 한국 정부 지원금 20만 달러도 필요 없다고 하지만 그 피해는 산하 주말 한국학교 학생과 학부모에게 돌아간다. 이달 중순까지 지원금을 재개하지 않으면 내년 예산에도 책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진은 내일(4일) 가주 검찰 면담 후 임시이사회를 열기로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