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2.25(Tue)

美 진주만 기지서 해군 병사 총격…국방부 직원 2명 사망(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2/04 22:35

잠수함 컬럼비아호에 배치된 현역 군인이 민간인들에 총 쏴
진주만 공습 78주년 사흘 앞두고 총격 사건 발생

잠수함 컬럼비아호에 배치된 현역 군인이 민간인들에 총 쏴

진주만 공습 78주년 사흘 앞두고 총격 사건 발생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4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의 진주만-히캄 합동기지(JBPHH)에서 현역 해군 병사가 총을 쏴 민간인인 국방부 직원 2명이 숨졌다.

총격을 가한 해군 병사는 사건 현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총격 사건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진주만의 해군 조선소에서 발생했다.

총격범은 미 해군 잠수함 컬럼비아(SSN 771)에 배치된 현역 해군 병사로 확인됐으며, 민간인 사망자 2명은 미 국방부 직원이라고 군은 밝혔다.

로버트 채드윅 해군 소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총격 사건으로 2명이 숨졌고, 병원에 입원 중인 부상자 1명은 양호하다"며 "총격범은 명백한 자해 총상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익명의 목격자는 지역 방송인 '하와이 뉴스 나우'에 "기지 내 드라이독(선박을 건조하고 수리하는 곳) 근처에서 총소리가 들렸다"며 "총격범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증언했다.

해군 병사가 국방부 직원들에게 총을 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총격범과 사망자들의 이름도 공개되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총격 사건을 보고 받았으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해 비통하고, 주민들과 함께하겠다"며 백악관도 사건 수습을 위한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진주만-히캄 기지는 미 해군과 공군의 합동기지로, 이번 사건은 일본의 진주만 공습(1941년 12월 7일) 78주년을 사흘 앞두고 발생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