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9.22(Tue)

에인절스 30년간 애너하임 머문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12/06 미주판 17면 기사입력 2019/12/05 19:32

시 당국과 '구장 매입안' 합의
20일 시의회 승인 절차만 남아
세수 증가 vs 헐값 매각 논란도

LA에인절스 구단이 홈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 전경. 박낙희 기자

LA에인절스 구단이 홈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 전경. 박낙희 기자

메이저리그 구단 LA 에인절스가 향후 30년간 현재 연고지인 애너하임에 머물게 될 전망이다.

애너하임 시는 지난 4일 에인절스 구단 홈구장인 에인절 스타디움을 포함한 주변 부지 총 153에이커를 3억2500만 달러에 구단주 아트 모레노가 포함된 비즈니스 파트너 그룹 SRB 매니지먼트사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에인절스 구단은 적어도 오는 2050년까지 애너하임을 연고지로 삼고 이후 15년을 추가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을 갖게 된다. 이와 관련해 시 측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여러 사항을 구단 측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너하임 시의회가 오는 20일 특별회의에서 부지 매각 합의안을 승인하면 애너하임은 앞으로 적어도 30년간 에인절스 구단을 보유할 수 있게 된다.

해리 시두 애너하임 시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합의안은 구단 잔류를 희망해온 많은 야구팬들을 위한 것으로 적정한 토지 가격 제시, 지속적인 수익 확보, 저소득층 주택 및 공원 신축, 신규 고용창출 등을 얻어내야 한다는 커뮤니티의 요구 사항을 십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구단 측은 기존 구장을 리모델링하거나 새 구장 건립을 고려, 건축회사 HKS사와 최근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미니애폴리스에 최근 개장한 프로풋볼 구장을 지었고 텍사스 레인저스의 새 구장 신축도 맡고 있다.

구단 측은 구단명 변경 논의는 이번 합의안에 포함되지 않았고 바꿀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 합의안은 공개되자마자 찬반 논란에 휩싸였다.

루실 크링, 트레버 오닐 시의원은 시가 구장 관리 책임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이번 합의안이 양측을 모두 만족시킨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1966년 건립된 구장에 대한 수리 및 업그레이드에 1억5000만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현재의 임대 조건에선 시가 매년 100만 달러가 넘는 유지, 보수 비용을 부담해야 하므로 구장이 매각되면 납세자들의 부담이 사라진다. 시 측은 구장 주변에 주택, 식당, 상점 등이 개발됨에 따라 증가하는 세수로 경찰 서비스, 공원 개선 등 주민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면 호세 모레노 시의원은 이번 합의안 도출 과정을 일반에 공개하기 위해 힘썼지만, 시의원 다수가 잠정 합의안에 대한 평가 공개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 부지 가격이 시세에 비해 낮게 책정됐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부동산업체 대표인 폴 나츠는 OC레지스터와의 인터뷰에서 “부지 가치 평가에 의구심이 든다. 합의안엔 에이커당 210만 달러인데 인근 플래티넘 트라이앵글 지역의 땅값 시세는 이의 두 배가 넘는다. 매각가가 너무 낮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야구팬 가운데 다수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구단 잔류 가능성이 높아진 것을 반기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