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1.26(Sun)

'폭풍 질주' 손흥민, 전반에만 1골 1도움...토트넘, 번리에 3-0 리드 (전반 종료)

[OSEN] 기사입력 2019/12/07 07:50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의 폭풍 같은 질주로 토트넘이 전반전부터 일찌감치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전반전을 3-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케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고, 이어 전반 9분 모우라의 추가골 기점이 되는 측면 돌파를 선보였다. 전반 32분엔 약 70m를 질주하는 단독 드리블에 이은 완벽한 슈팅으로 리그 5호골이자 시즌 10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4-2-3-1을 가동했다. 케인이 원톱, 손흥민, 알리, 모우라가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다이어와 시소코가 중원을 구성했고, 베르통언, 산체스, 알더웨이럴트, 오리에가 포백으로 나섰다. 골키퍼는 가자니가.

이에 맞서 번리는 4-4-2로 맞섰다. 우드와 로드리게스가 투톱으로 공격 선봉에 섰고, 브래디, 헨드릭, 코크, 맥닐이 미드필더를 구성했다. 로튼, 타코우스키, 미, 피에터스가 수비를 지켰고, 포프가 골문을 지켰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토트넘은 전반 5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방에서 연결된 롱패스를 손흥민이 원터치 패스로 케인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손흥민은 리그 7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어 전반 9분 토트넘은 모우라의 추가골로 2-0으로 앞서갔다. 손흥민은 왼쪽 돌파에 이은 슈팅으로 혼전상황을 만들었다. 이어 알리에 헤더 패스를 받아 모우라가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의 활약이 빛났다. 전반 16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서 내준 패스가 전방 침투하는 시소코에 연결됐다. 시소코가 논스톱 슈팅을 때렸으나 골대에 맞았다.  

번리는 전반 21분 기회를 잡았다. 왼쪽에서 맥닐이 올린 크로스를 반쪽에 위치한 브래디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브래디의 슈팅이 골대에 맞고 흘렀고 우드가 재차 슈팅했지만 산체스가 머리로 걷어냈다. 이어 전반 26분 피에터스의 크로스를 받은 로드리게스가 감각적인 헤더 슈팅을 때렸으나 가자니가에 막혔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로 티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의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직접 드리블 돌파로 모든 수비수들을 제쳤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완벽한 마무리로 자신의 리그 5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 덕에 전반을 3-0으로 앞선 채 하프타임을 맞았다. / raul1649@osen.co.kr[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