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5(Sun)

[과학 이야기] '직립보행' 1160만년 전 고대 원숭이 화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12/10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12/09 20:29

인류의 조상은 숲에서 나와 들판을 똑바로 서서 걷기 시작하면서 손을 자유롭게 쓰고 뇌용량도 커지며 두뇌가 발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침팬지와 갈라져 '직립 보행'이라는 인류만의 특성을 형성한 시기는 약 600만년 전으로 추정돼 왔으며, 인류 진화 역사에서 분수령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이보다 약 500만년 앞선 시점에 두 발로 서서 걸은 흔적이 있는 고대 원숭이 화석이 발견돼 인류의 직립보행 진화에 대한 기존 학설이 흔들릴 수도 있게 됐다.

독일 튀빙겐대학의 고인류학자 마델라이네 뵈메 박사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바이에른주의 화석 매장지인 '해머슈미데(Hammerschmiede)'에서 발굴된 1천160만년 전 고대 원숭이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를 6일 발간된 과학저널 '네이처(Nature)'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해머슈미데에서 발굴된 1만5천여점의 화석 중에서 '다누비우스 구겐모시(Danuvius guggenmosi)'로 명명된 고대 원숭이 화석 37점을 찾아냈다. 넓적다리(대퇴부)와 정강이, 아래팔(하박부), 척추, 손, 발 등 다양한 부위의 뼈 화석이 포함돼 있으며, 적어도 네 마리에게서 나온 것으로 분석됐다.

이 중 가장 많은 뼈가 나온 수컷 D.구겐모시가는 키 약 1에 몸무게는 31㎏ 정도로 침팬지의 일종인 보노보와 비슷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연구팀은 척추와 다리 부위 뼈 화석을 통해 D.구겐모시가 두 발로 똑바로 서서 돌아다녔을 것으로 분석했다.

척추 뼈 형태는 길고 유연한 허리를 갖고 있었다는 점을 보여주는데, 이런 허리 구조는 인간이 직립보행을 할 때 상체의 무게를 엉덩이에 실어 균형을 잡을 수 있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