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1.19(Sun)

WSJ '美, 15일 對中 추가관세 연기 검토'…트럼프 결정 주목(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2/10 09:20

미·중 무역협상 연장 가능성…커들로 "관세, 아직 테이블에 있다" 선긋기
1단계 무역협상 '美농산물 구매' 쟁점…기존 관세 철폐도 이견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연기하면서 1단계 미·중 무역협상을 이어가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로 인해 미·중 무역전쟁이 전방위로 확전하는 최악의 상황은 피할 수 있게 된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양국 협상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오는 15일로 예정된 대중(對中) 추가관세 부과를 미루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15일부터 1천65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들에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이 때문에 12월 15일은 미·중 1단계 무역합의를 도출하는 일종의 '데드라인'으로 여겨졌다.

앞서 미·중 당국자들은 무역협상의 인위적 데드라인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무역협상과 관련해 "나는 데드라인이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추가관세 연기론이 나오는 것은 미·중이 당분간 무역협상을 이어가겠다는 긍정적인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낙관하기는 이른 분위기다.

당장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도 전날 WSJ 주최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결정할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과거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진의 조언을 무시하고 관세를 인상한 사례들이 있었다고 WSJ은 전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래리 커들로 위원장은 "아직 명확하게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WSJ 콘퍼런스에서 "12월 15일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은 여전히 테이블에 있다는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핵심 쟁점을 둘러싼 미·중 간 이견도 쉽게 좁혀지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이슈가 쟁점인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연간 400억~500억 달러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약속하고 공개적으로 구매계획을 발표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은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분기별로 중국의 농산물 구매 실적을 점검하겠다는 게 미국측 입장이지만,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 어긋난다는 입장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중국의 산업보조금, 강제적인 기술이전 요구, 기존 관세의 철폐 문제도 쟁점이다. 무엇보다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해 기존 관세를 철폐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실무급 협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수뇌부급 접촉은 제한적인 모습이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비롯한 미·중 협상 대표급의 전화접촉은 최소 열흘 넘게 없었다고 WSJ은 전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