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1.26(Sun)

'라스' 온주완→오창석,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팀 가창력만? 입담도 폭발[종합]

[OSEN] 기사입력 2019/12/11 08:22

[사진=MBC 방송화면] '라디오스타'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배우 마이클 리, 온주완, 오창석, 박정아가 출연했다.

[OSEN=연휘선 기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출연진이 '라디오스타'에서 입담을 뽐냈다.

11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일로 만난 사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에 출연하는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와 배우 오창석과 온주완, 쥬얼리 출신 박정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여명의 눈동자'는 동명의 드라마를 무대화한 작품이다. 온주완과 오창석은 극 중 최대치 역에, 박정아는 윤여옥 역에, 마이클 리는 장하림 역에 캐스팅 됐다. 국민 드라마였던 작품의 공연 소식에 '라스' MC들은 입을 모아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김구라는 드라마에서 최대치가 뱀을 뜯어 먹으며 버텼던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으며 "뮤지컬에서도 뱀 장면 나오냐"고 물었다. 온주완은 "무대에서 그 장면을 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가 아쉬움을 표현하자 마이클 리는 "우리 작품은 창작 공연이라 변화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이밖에도 마이클 리는 미국 교포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수준급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 그의 능숙한 한국어 실력에 김구라와 안영미가 연방 감탄했을 정도. 그러나 정작 마이클 리는 불리한 질문에는 영어로 대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온주완은 남다른 미담으로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과거 길에서 위기에 처한 시민을 두 번이나 도운 바 있던 것. 온주완은 "한 번은 친구랑 차를 타고 가는데 한 여성 분이 갓길을 역주행하듯 달리고 있었다. 놀라서 가보니 외국인 영어 선생이랑 차를 타고 가는데 성추행 당할 뻔 한 거였다. 차에 태워서 집까지 데려다 드렸다. 가는 길에 여성 분이 갑자기 차 밑으로 숨어서 보니 성추행범 차가 옆을 진고 있었다. 바로 차를 돌려서 세운 뒤 경찰에 신고하고 다시 집으로 모셔다 드렸다. 그게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번은 비, 윤계상 형이랑 차를 타고 가는데 갓길에 차가 멈춰 있는데 뒤에 아주머니가 쓰러져 있더라. 가까이 갔더니 부부였는데 아주머니가 당뇨가 있는데 술을 많이 마셔서 저혈당쇼크가 온 거였다. 기도를 확보하고 압박하고 있던 수영복을 찢어 다시 옷을 입혀드렸고, 단 게 필요할 것 같아서 고속버스에 부탁해 사람들한테 초콜릿과 사탕을 받아 구급차에 태워 보내드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한번도 빠지지 않고 연습에 참여한다고 말해 같은 역할인 오창석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오창석은 "그럼 저 연습할 때도 온주완 씨가 와서 보신다는 거냐"고 물었고 "그렇다면 저도 가겠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오창석은 최근 공개 열애 중인 점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그는 "이제 사귄 지 200일 정도 됐다"고 밝히며 "이제 연애를 시작했는데 다들 '결혼은 언제 하냐'고 물어보신다"며 공개 열애의 부담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오창석은 레스토랑을 대관하고 오케스트라 밴드를 섭외하는 등 남다른 이벤트 스케일을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홍일점 게스트 박정아는 쥬얼리 시절 일화부터 골프선수 남편과의 생활까지 숨김없이 털어놨다. 특히 그는 "쥬얼리로 처음 연기를 시작했을 때 처음으로 온라인 댓글 창이 생겼다. 그때 악플이 정말 많았다"며 "처음으로 연기를 권한 소속사 대표랑 3년 동안 말을 안 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끝으로 마이클 리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유명한 넘버 '대성당들의 시대'를 부르며 브로드웨이 출신 뮤지컬 배우의 가창력을 드러냈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