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2.25(Tue)

산불에 숨막히는 시드니서 기후변화시위…'즉각 행동 나서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2/11 17:47

2만여명 마스크 쓴 채 집결 "뭐라도 해라"…부총리 "산불 대부분 방화범 탓"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최악의 산불로 공기오염이 심각해진 호주 시드니에서 2만여 명이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저녁 시드니에서 2만여 명의 시민이 기후 변화에 대한 정부의 신속하고 진지한 대응을 촉구하며 시위를 펼쳤다.

트위터에서 '#시드니는질식중(SydneyisChoking)'이라는 헤시태그가 퍼져나가는 것에 맞춰 시드니 시청 앞으로 모여든 사람들은 대부분 연기를 차단하기 위한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시위자들은 "뭐라도 해라", "내 손자들을 위해", "기후변화는 대중의 건강에 대한 응급상황" 등이 적힌 팻말을 들었다.

시위에 참석한 녹색당의 메린 파루키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기후 응급상황이다. 시드니는 질식하고 있다. NSW(뉴사우스웨일스·시드니가 속한 호주 남동부의 주)가 불타고 있다. 기후 응급상황에 대한 대응을 요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시드니는 두달여 대형 산불이 이어지면서 그에 따른 연기가 도시를 뒤덮어 숨을 쉬기 힘든 상황이다. 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응급실을 찾은 사람의 수가 25% 증가했다. 지난 10일 시드니의 맥콰리 파크·파라마타 노스·프로스펙트 등의 공기 질 지수는 각기 2214·2024·2015로 위험수위인 200을 10배 이상 초과했는데, 이번 산불 발생 후 최악의 공기 질로 평가됐다.

10일에만 소방관 수백명이 뉴사우스웨일스 주 곳곳서 발생한 118건의 화재와 싸워야 했는데, 이중에는 반경이 60㎞에 이르는 대형 산불도 있다.

당국에 따르면 산불이 시작된 10월초부터 지금까지 뉴사우스웨일스 주의 임야 270만 헥타르가 소실됐다. 이 기간 6명이 사망했고 주택 724채, 시설 49동, 건물 1천582동이 파괴됐다.

그러나 정작 산불을 잡아야 하는 소방관들은 2011년부터 예산삭감으로 장비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시위자들은 소방 예산 증액과 도시를 뒤덮고 있는 유독한 연기에 대한 해결, 신속한 기후 대응 등을 촉구했다.

호주 과학자들은 기후 변화로 산불의 위험과 강도, 기간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호주 정부는 이번 산불에 침묵하는 것은 물론이고, 기후변화와 산불의 연관성에 대한 논의에도 참여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마이클 매코맥 부총리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기후변화가 한 요인인 것은 분명하지만 이번 산불의 대부분은 '작은 악마들'(방화범) 탓에 발생했다는 것에 주목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말했다.

호주는 석탄발전에 의존하는 탓에 세계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나라 중 하나다. 호주 정부는 지난 6월에도 북동쪽 퀸즐랜드에 탄광 건설을 허가했다. 환경론자들은 이 허가를 시작으로 퀸즐랜드에 다른 6개 탄광도 허가가 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파리기후협약에 따르면 호주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2005년 수준에 맞춰 26~28% 줄여야한다. 호주 정부는 이를 이행하겠다고 밝혔지만 지난해 유엔은 호주가 목표 이행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 않다고 경고했다.

pr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윤고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