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1.26(Sun)

北 '美 해리스 대사, 일제 총독처럼 南을 식민지로 봐'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2/12 14:52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13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종북좌파' 발언과 관련, 일제 강점기 총독에 빗대며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분노를 자아내는 현지 총독의 날강도적 행위'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주재 미국대사라는 것은 남조선을 예속의 올가미에 얽어매놓고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등 모든 면에서 미국의 이익에 철저히 복종하도록 감시하고 통제하는 사실상의 현지 총독"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해리스 대사가 지난 9월 23일 미 대사관저에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소속 여야 의원 9명을 초청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발언한 사실을 문제 삼았다.

해리스 대사가 최근 국회 정보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 등을 만나 한국이 방위비 50억달러를 분담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주장한 것도 꼬집었다.



매체는 "해리스의 이번 발언은 남조선을 한갓 식민지로, 남조선 당국을 저들의 하수인으로밖에 보지 않는 미국의 오만무례한 태도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이러한 미국이 무서워 남조선 당국은 북남선언 이행에 한 걸음도 내 짚지 못하는가 하면 큰소리쳤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파기 결정도 연장하지 않으면 안되었다"고 비아냥댔다.

그러면서 "친미굴종의식에 포로되어 민족 자주의 길에 들어서지 못하는 한 이러한 굴종과 수치의 역사는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lap@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수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