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1.26(Sun)

'스토브리그' 박은빈, 냉철x단호함 활기 불어넣는 단짠매력 폭발

[OSEN] 기사입력 2019/12/14 18:31

[OSEN=하수정 기자] 박은빈이 ‘스토브리그’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박은빈은 국내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았다. 신선한 소재는 물론 개성 있는 캐릭터들의 향연이 이어진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1회에 이어 흥미로운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스토브리그’ 2회에서는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결국 드림즈의 4번 타자 임동규(조한선 분)를 트레이드하며 드림즈에 첫 변화를 일으켰다. 

임동규는 백승수를 위협하면서까지 드림즈에 남고자 했지만 백승수는 자신만의 확고한 분석과 생각으로 트레이드를 성사, 바이킹스의 김관식과 국가 대표 에이스 투수 강두기(하도권 분)를 드림즈로 데려왔다. 단장으로 첫 부임을 하자마자 구단의 대표 타자를 트레이드 한 백승수의 행보가 어떤 결과들을 가져올지 궁금증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특히 이세영 역을 맡은 박은빈은 특유의 에너지로 ‘스토브리그’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는 평이다. 아무런 이유도 공유하지 않은 채 독단적으로 행동하던 백승수에게 할 말은 하는 단호하고 냉철한 운영 팀장의 모습을 보이다가도 임동규의 위협을 받은 백승수를 직접 데려다주는 따뜻함까지 선보였다. 

또한 트레이드가 성사된 이후 “내년에는 꼴찌 안 할 거 같아”라며 진심으로 행복해하는 세영의 모습까지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단짠 매력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박은빈 특유의 해사하고 밝은 에너지가 극에 활기를 넣어주는 가운데 앞으로의 활약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SBS ‘스토브리그’ 영상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