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7.04(Sat)

트럼프 탄핵안 가결…하원서 '권력 남용·의회 방해'

[LA중앙일보] 발행 2019/12/1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12/18 21:3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사진)이 연방하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되는 수모를 당했다. 이로써 트럼프는 1868년 앤드루 존슨ㆍ1998년 빌 클린턴에 이어 하원 탄핵을 받은 역대 3번째 대통령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다. <관계기사 10면>

하원은 18일 본회의를 열고 트럼프의 권력 남용ㆍ의회 방해 등 2가지 소추안에 대한 표결을 차례로 실시한뒤 두 건 모두 찬성표가 과반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먼저 표결에 넘겨진 권력 남용 안건은 찬성 230-반대 197표로 가결됐다. 하원의 의석수는 공석 4석을 빼고 431석(민주 233ㆍ공화 197ㆍ무소속 1석)이며 두 안건 가운데 하나라도 통과되면 탄핵소추로 이어진다.

권력 남용은 트럼프가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때 4억달러에 달하는 군사 원조를 미끼로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리 조사를 강요했다는 혐의다.

또 의회 방해 혐의는 하원의 탄핵 조사 이후 행정부 인사들을 상대로 비협조를 지시한 것으로 역시 229-198로 통과됐다. 이에따라 최종 탄핵 운명은 공을 넘겨받은 연방 상원 투표에서 판가름나게 됐다.

하원과 달리 상원은 공화 53ㆍ민주 45ㆍ무소속 2석으로 부결 가능성이 높다. 특히 최종 관문인 상원에서는 과반이 아닌, 3분의 2인 67명 이상이 찬성해야 탄핵안이 가결된다.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의혹 트럼프 탄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