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4(Thu)

[남가주 한국학원 파행] 뿌리교육 정상화 염원 1년6개월째 표류

[LA중앙일보] 발행 2019/12/2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12/19 23:34

송년기획: 2019년을 돌아보며 <3> 남가주 한국학원 파행

한인사회 공공자산 인식 결여
이사진 '기득권' 고집, 변명만
한인사회 약속·합의 준수해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왼쪽)와 기득권만 고집하고 있는 현 이사진. [중앙포토]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왼쪽)와 기득권만 고집하고 있는 현 이사진. [중앙포토]

남가주 한국학원 파행 사태가 1년 6개월째 한인사회 공익을 해치고 있다. 설립 47주년을 맞은 한국학원은 한인 청소년을 위한 ‘민족과 뿌리 교육의 전당’을 조성하자는 초심을 잃은 모습이다. 한인사회는 40여 년 동안 500만 달러 이상 기금을 모아 구 윌셔사립초등학교 시설과 부지 마련 등 남가주 한국학원 내실을 다져놨다.

하지만 한인사회 공공자산 관리 책임을 맡은 이사회는 기득권만 고집하는 단체로 전락했다. 이미 한인사회 지지를 잃어 정당성도 상실했다. 그럼에도 이들 소수 이사진(제인 김, 김덕순, 조희영 이사, 정희님 사무국장, 스티븐 김 고문변호사)은 이사회에서 장기 활동했다는 이유를 들어 여론을 무시하고 있다. 2019년 한인사회 도덕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한인사회를 대신해 공공자산을 관리하는 ‘집사’역할 대신 어느 순간 ‘집주인’ 행세를 하는 꼴이다.

한인사회와 한국 정부 기금으로 설립한 남가주 한국학원은 비영리단체다. 한인사회가 주인이다. 현 이사진과 산하 주말 한국학교 교장단은 이 사실을 망각하고 있다. 사실을 호도하고 궤변을 늘어놓으니 해명은 궁색하다.

지난 1년여 동안 한국학원 이사진은 구 윌셔사립초등학교 부지와 시설을 장기임대하려는 아집을 보였다. 한인사회가 반대해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결국 12월 초 비영리법인을 총괄하는 캘리포니아주 검찰이 장기임대 불가를 통보하기에 이른다. 장기임대는 영리사업으로 한국학원 설립 취지와 맞지 않다는 이유였다.

이사진은 정관을 무시했다. 한국학원 정상화 약속을 3회 이상 번복한 행태도 지탄받고 있다. 한국학원 정상화를 촉구해온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성수)는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풀고자 했다.

이사진은 비대위가 요구사항을 모두 수용하자 3회 이상 번복했다. 지난 11월 20일 비대위와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지만 또 번복했다. 한인사회 비영리단체 구성원이 보여야 할 최소한의 도덕성마저 내팽개친 모습으로 기록됐다.

한국학원 정관 제3조 사업 목적은 ‘정규 교육과정 개설 또는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교육함’을 목적으로 명시하고 있다. 관련 사업은 ▶지역별 주말 한국학교 ▶정규 초등학교 ▶목적 달성을 위한 교육기관 및 프로그램(직접운영)으로 한정했다.

현 이사진은 구 윌셔사립초등학교 장기임대 가능성이 좌절되자 꼼수를 벌이고 있다. 신규 이사를 영입하고 임대사업이 가능토록 정관 개정 의지를 드러냈다. 한인사회 청소년 뿌리교육과 정체성 함양에 앞장서야 하는 책임은 뒷전이다. 이사진은 한인사회에 ‘무관심'을 주문한다. 알아서 잘하겠다는 주장이다.

무관심이야말로 한인사회 공익을 해치는 지름길이다. 한인사회 구성원이 공동체 정신과 공익을 생각할 때다. 지켜보고 목소리를 더 내야 한다.

특히 산하 주말 한국학교 교장단도 사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 구 윌셔사립초등학교는 이사진과 교장단의 전유물이 아니다.

한인사회는 재정지원을 약속하고 윌셔사립초를 주중 한인 청소년 교육센터로 건립, 주말은 산하 LA한국학교로 운영하자고 촉구하고 있다.

한인 청소년을 위한 ‘민족과 뿌리 교육의 전당’을 조성하자는 한국학원 설립 정신으로 돌아갈 때다.

관련기사 2019 한인사회 결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