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2.28(Fri)

남자친구에 협박당하던 美여성, 맥도날드 직원들 도움받아 구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12/28 10:28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맥도날드 매장 직원들의 빠른 대처로 남자친구에게 협박당하던 여성이 구출됐다고 CNN·NBC 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와킨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24일 캘리포니아의 소도시 로다이의 맥도날드 매장에 들어온 한 여성은 음식을 주문하는 대신 911(응급전화)에 신고해달라고 했다.

이 여성은 또 자동차 번호를 건네며 자신을 숨겨달라고 했다.

이 여성은 화장실을 다녀온 뒤 다시 카운터로 가려 했으나 동행한 남성이 드라이브스루(drive-thru)를 이용하자며 밖으로 데려나갔다.

자동차 운전석에 앉아 드라이브스루 주문 카운터에 온 여성은 창문 너머로 소리 없이 입 모양으로 '도와주세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맥도날드 직원들은 이미 경찰에 신고한 상태였고 카운터의 직원이 시간을 끄는 새 경찰이 도착해 여성과 동행 중인 에두아도 밸런주엘라(35)를 체포했다.

조사 결과 밸런주엘라는 과거에도 이 여성을 학대한 적이 있는 인물로, 이날도 총으로 위협하며 자기 가족을 보러 가는데 운전을 하라고 해 같이 가던 길이었다.

이들의 차 트렁크에서는 훔친 총기도 발견됐다.

밸런주엘라는 협박과 절도, 불법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특히 이 맥도날드 매장은 '안전한 장소'(Safe Place) 네트워크로 지정돼 모든 직원이 훈련을 받은 곳이었다고 NBC는 보도했다.

안전한 장소는 특히 학대나 인신매매 등의 피해자들이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미국의 전국적인 피난처다. 2만 개가 넘는 패스트푸드 식당과 카페, 학교, 소방서, 도서관 등이 지정돼 있다.

맥도날드의 마케팅 매니저 레지나 카메라는 "우리 팀이 이런 순간에 대비해 훈련이 돼 있다는 것을 아는 일은 신나게 한다"고 말했다.

CNN은 "당시 그 여성은 제대로 된 곳을 골라 도움을 청했던 셈"이라고 지적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