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2.28(Fri)

[과학 이야기] '태양계 미래'…거대행성 가진 백색왜성 첫 관측

[LA중앙일보] 발행 2020/01/09 스포츠 13면 기사입력 2020/01/08 20:35

태양과 같은 별은 수소를 모두 태우고 나면 덩치가 수백배 더 큰 적색거성이 되며 인근 행성들을 잡아먹는다. 태양의 경우 앞으로 50억년 안에 이렇게 돼 수성과 금성은 물론 지구까지도 위협하게 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적색거성 뒤에는 외곽이 모두 날아가고 핵만 남아 백색왜성이 되는데 이때도 가까이에 거대 행성을 거느리고 있을 수 있다.

태양계의 먼 미래인 셈인데, 우리 은하에 이처럼 백색왜성이 주변에 거대 행성을 가진 행성계가 많이 있을 것이라는 가설과 달리 좀체 관측되지 않았다. 그러나 약 1500광년 떨어진 게자리에서 처음으로 이런 행성계가 발견돼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최신호를 통해 발표됐다.

유럽남방천문대(ESO)에 따르면 영국 워릭대학 보리스 겐시케 교수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 있는 파라날 천문대의 초거대망원경(VLT)의 X-슈터 분광장비로 'WD J0914+1914'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은 '슬론 디지털 전천탐사'(SDSS)로 관측된 약 7천개의 백색왜성을 검토해 별빛의 미세한 변화를 통해 이전에 전혀 관측되지 않은 화학원소 양을 가진 백색왜성 하나를 찾아내 집중 분석을 했다. 그 결과 수소와 산소, 황 등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런 원소들이 별이 아닌 별을 휘감고 있는 가스 원반에서 나온 것이라는 점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WD J0914+1914에서 포착된 수소와 산소, 황의 양은 해왕성이나 천왕성 등 처럼 얼음을 뒤덮인 행성의 대기에서 발견되는 것과 유사한데, 거대 행성의 대기가 증발하지 않고는 이런 원반이 형성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