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4.06(Mon)

호주 산불 끈 폭우, 이젠 뇌우·강풍·우박 피해 우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15 23:41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곳곳에 내린 폭우로 산불 사태는 진정되고 있으나, 뇌우·강풍·우박 등 폭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16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호주 기상청(BOM)은 NSW주 동북부의 탬워스·더 헌터 그리고 남동부의 사우스 코스트 등 폭우 지역을 대상으로 극심한 뇌우 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까지 NSW주 전역에 30~80mm의 비가 내려 산불 진화에는 도움이 되지만, 홍수·산사태 등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브라 셰브런 예보관은 "뇌우를 동반한 폭우로 도로에 물구덩이가 생기거나 돌발 홍수가 날 위험이 크다"면서 "산불 지역 주민들은 산사태와 불에 약해진 나무가 뽑히거나 꺾히는 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은 산불에 탄 나무·토양·돌의 재와 잔해가 빗물에 쓸려 강이나 식수원을 오염시킬 위험"도 강조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dcj@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동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