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2.28(Fri)

'철파엠' 오마이걸, 명불허전 '흥'…#장단점 #이효리 #미스터트롯 #흑역사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1/17 15:57

오마이걸 효정(왼쪽), 승희. OSEN DB

[OSEN=장우영 기자] 걸그룹 오마이걸이 이른 아침부터 ‘김영철의 파워FM’을 흥으로 물들였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의 ‘내맘이야 넘너7’ 코너에는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효정과 승희가 출연했다.

활동 중이 아님에도 ‘철파엠’을 방문한 오마이걸 효정과 승희는 근황 토크로 방송 문을 열었다. 가수로도 활동 중인 김영철은 “언제 세상을 좀 알아가는 것 같은가”라고 물었고, 효정과 승희는 “음악방송 대기실이 스튜디오에서 가까워질 때 그런 것 같다. 후배들이 인사를 하러 오면서 헤어와 메이크업을 수정할 시간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효정과 승희는 서로의 장단점을 짚는 시간도 가졌다. 먼저 효정은 승희에 대해 “우선 승희가 부리더를 맡고 있다. 그 역할을 잘해줘서 고맙다. 멤버들의 중간에서 챙겨주는 걸 잘하고, 시간을 맞춰서 갈 때도 기분 나쁘지 않게 멤버들을 잘 이끈다”며 “갑자기 에너지가 방전이 될 때가 있다. 기계가 꺼지듯이 에너지가 방전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승희는 “효정은 마음이 여리고 섬세하다. 웃는 게 예쁘고 사람을 기분 좋게 한다. 부드럽고 착한 리더다”라며 “단점이 있다면 강하게 이야기해야 할 때 그렇게 하지 못한다. 사람 마음이 여려서 그렇다”고 이야기했다.

효정과 승희는 이날 ‘내맘대로 넘버7’에서 ‘그 노래를 틀지 말아줘요 DJ’를 진행했다. 이효리 ‘유고걸’, 브라운아이즈 ‘벌써 1년’, 휘성 ‘가슴 시린 이야기’,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이 선곡표에 올랐다. 효정과 승희는 이른 아침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흥을 폭발시키며 스튜디오를 광란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노래에 얽힌 에피소드도 이야기하며 추억에 빠져들었다. ‘유고걸’이 나왔을 때 효정과 승희는 각각 중학생, 초등학생이었다면서 “뮤직비디오를 정말 많이 봤다. 이효리 선배님의 춤을 그렇게 따라하곤 했다”고 말했다. ‘벌써 1년’이 흘러나올 때는 효정이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자신만의 ‘벌써 1년’을 불렀고, 승희가 화음을 넣으면서 ‘귀호강 타임’을 선사했다.

이 밖에도 효정과 승희는 다이어트에 대해 “옛날에 많이 했다. 걸그룹에게 다이어트는 평생 숙제와 같다. 마음껏 먹을 때도 2~3일 굶을 각오를 하고 먹는다. 활동을 하지 않을 때도 선을 지켜야 한다. 3kg 찌면 돌아갈 수 없기에 선을 지키면서 먹어야 한다”고 고충을 밝히기도 했다.

효정은 ‘미스터 트롯’ 마스터로 활약 중인 만큼 “트로트에 요즘 관심이 많아 졌다.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노래에 흠뻑 빠져 있다”며 즉석에서 라이브를 뽐내 분위기를 더 뜨겁게 만들었다. 또한 승희와 함께 장윤정의 ‘어머나’를 간드러지게 소화하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김영철 역시 “두 사람이 팀 내에서 유독 호흡이 좋은 것 같다”고 칭찬했다.

흑역사도 소환했다. 승희는 “오마이걸 하면서는 큰 흑역사는 없다. ‘슈퍼스타K’ 때를 너무 없애버리고 싶다. 가사 틀리는 것도 그렇고, 3차 때 이승철 선배님 등 앞에서 이상하게 노래를 부르는 걸 지우고 싶다”고 말했고, 효정은 “비오는 날 무대에서 미끄러지는 사진이 있는데, 넘어졌는데도 웃고 있더라. 나는 항상 웃고 있는 표정이다. 넘어진 순간에 웃고 있어서 그 사진을 지우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