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2.22(Sat)

"맞고 구르고 뛰고"..'김사부2' 안효섭, '생계형 써전' 서우진을 위한 노력

[OSEN] 기사입력 2020/01/17 16:19

[OSEN=하수정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를 위한 안효섭의 열의가 뜨겁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쓰며, 4회 만에 시청률 20%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는 화제의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의 안효섭이 서우진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효섭은 돈을 벌기 위해 의사의 길을 걷고 있는 실력만큼은 최고인 펠로우 2년차 ‘생계형 써전’ 서우진을 연기하고 있다. 가족 동반자살에서 살아남은 유일한 생존자라는 안타까운 사연을 가지고 있는 인물.

이 때문에 서우진의 인생은 헤어 나올 수 없는 늪과 같았고 부모님이 남긴 빚과 의사가 되기 위해 남은 학자금 대출로 돈벌이를 위해 의술을 사용해왔다. 홀로 남겨진 어린아이에게 고난과 힘듦의 연속으로 서우진의 인생의 일부로 살아온 길이 얼마나 막막했을지 상상케 한다. 때문에 서우진이 사람과 세상과 벽을 쌓고 자신에 대한 질타와 오해 속에서 사람들과의 관계는 점점 더 어려워지며 사회 속에서 고립되고 만다. 아슬아슬한 인생이다.

안효섭은 대출금을 갚지 못해 폭력을 당하고 피투성이로 전력질주하며 목숨을 위협받는 서우진의 위기를 절박함 속에 실감 나게 그려내고 있다. 실제 구타 장면을 연상케 하는 거친 현장에서 발군의 액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궂은 인상이 아닌 세상을 놓아버린 허탈함에 짓는 안효섭의 눈빛과 표정이 호평받고 있다.

특히 서우진의 냉소 어린 표정에서도 순간 빛나는 눈과 구타 속에서도 자신의 유일한 생계수단인 의사 노릇을 위해 손을 감싸는 모습은 세상을 놓지 않았다는 반증이고 김사부(한석규)에게 1천만 원으로 자신을 내던지면서도 버티고자 하는 이유로 설명된다.

안효섭은 완벽한 인물의 서사를 표현해내기 위해 뛰고 또 뛰는 노력을 주저하지 않았다. 긴박한 장면의 연속으로 추운 겨울 새벽에도 셔츠 차림에 비에 젖은 거리를 몇 시간 동안 내달리고 급기야 다리가 풀려 주저앉기도 했지만 ‘낭만닥터 김사부2’를 기다려온 시청자에게 좋은 작품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으로 프로다운 모습을 선보였다는 후문.

관계자는 “어떤 장면이든 드라마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에 집중하며 포기를 모르는 열정과 진지함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우진이 세상에 벽을 두고 있는 인물에도 불구하고 작품 안에서 녹아들며 공감을 이끄는 이유는 안효섭의 심혈을 기울인 노력과 고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소속사는 “훌륭한 대본과 감독의 카리스마로 모든 스텝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하나처럼 움직이고 있다고 느낀다. 그리고 현실에서도 존경할 수밖에 없는 김사부와 훌륭한 배우들의 도움으로 진심으로 임하고 있다. 많은 성원 보내주시는 시청자에게 감사드리고 이야기의 끝까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서우진에게 실낱같은 희망처럼 다가온 김사부라는 운명적인 만남과 돌담병원이라는 곳에서 그만의 ‘답’을 찾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이야기가 기대를 모은다.

한편 힘듦의 연속에도 ‘서우진이 왜 의사란 직업을 선택했을까?’에 대한 다른 궁금증을 낳고 있는 ‘낭만닥터 김사부2’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삼화네트웍스 제공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