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3.28(Sat)

12월 주택착공 17% 급증…13년만에 최고 수준

[LA중앙일보] 발행 2020/01/18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20/01/17 19:34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신규주택 착공 건수가 160만8000건으로 전달보다 16.9% 급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6년 12월 이후 약 13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또 증가율 기준으로도 2016년 10월 이후 최고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38만 건)를 크게 웃돌았으며 전년 동기보다는 40.8%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적으로는 전년보다 3.2% 늘어났다.

블룸버그 통신은 견조한 노동시장과 꾸준한 임금상승에 더해 3년 만의 최저수준인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주택 수요를 뒷받침한 것으로 분석했다.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는 2018년 11월 4.94%에서 3.65%로 하락했다.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해 3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모기지 금리가 내려간 것이다.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신규주택 건축 허가 건수는 전달보다 3.9% 감소했다. 지난해 11월의 신규주택 건축 허가 건수는 12년여만에 최고를 기록했었다.

상무부는 지난해 11월 신규주택 착공 건수를 당초 136만5000건에서 137만5000건으로 상향 조정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