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2.19(Wed)

공짜 커피, 뻗대기, 자리 다툼, 험담…

백종인 기자
백종인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20/01/1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1/17 22:49

신년 캠페인: 이제는 달라져야 <11>달갑지 않은 손님
맥도널드·칼스주니어 등 패스트푸드점
이른 아침부터 한인들 '씁쓸한 풍경' 연출

목소리 작게, 외부 음식 금지, 30분 이상 머물지 말것. LA 한인 타운내 한 패스트푸드점에 각종 금지사항이 빼곡히 적혀 있다. 김상진 기자

목소리 작게, 외부 음식 금지, 30분 이상 머물지 말것. LA 한인 타운내 한 패스트푸드점에 각종 금지사항이 빼곡히 적혀 있다. 김상진 기자

사회부 빈 책상에서 벨이 울린다. 전화 주인은 마침 휴가중이다. 지나는 길에 수화기를 들었다. 묵직한 목소리가 들린다. "여보세요. 요즘 (신년) 캠페인 하는 기사 잘 읽고 있습니다. 그걸 보니 하고 싶은 얘기가 하나 떠오르네요.”

제보 전화의 주인공은 실명을 꺼리지 않았다. 다만 혹시 모를 걱정에 그냥 K씨로 칭하겠다. 60대 중반의 남성, 한인 타운에서 산 지는 20년이 넘었다. 일하는 곳은 웨스턴 길 선상이다. 이른 아침마다 출근길인 셈이다. 식사나 커피를 위해 패스트 푸드점을 자주 이용하는 K씨가 그곳을 오가며 보고, 듣고, 경험한 일들을 전해줬다. 대부분 눈살 찌푸려지는 한인들의 얘기다. 제보자의 관찰자 시점에서 풀어내본다.

#1. A햄버거 프랜차이즈에서의 일이다. 아침 6~7시쯤이다. 주문하고 차 안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주차장 한 구석에 묘한 광경이 눈에 띄었다. 차가 살짝 가려진 곳에서 누군가 바쁘게 움직인다. 휴대용 가스 버너로 뭔가를 끓이는 중이다. 40~50대 여성 혼자다. 아마 라면인 것 같다. 그 자리에서 거뜬히 식사까지 마친다.

#2. 인근의 또다른 패스트 푸드점이다. 역시 이른 시간부터 매장이 꽉 찼다. 대부분 한인 손님들이다. 누군가 커피 리필을 요청한다. 그러나 종업원은 고개를 젓는다. 아마도 흔히 있는 일인 것 같다. 손님이 내민 1회용 컵을 유심히 살피더니 “이건 어제 쓰던 것 아니냐. 오늘 다시 사용할 수 없다”며 단호한 표정이 됐다.

한편에서는 다른 시비가 붙었다. 누군가 테이블 위에 가방만 덩그러니 놔둔 채 사라졌다. 그리고는 한참 후에 돌아와 자기 자리라며 고집을 피운다. 언성이 높아지자, 종업원들의 제지를 받는다.

#3. 교회 인근의 어느 햄버거 점이다. 마침 새벽 예배가 끝날 무렵이다. 10여명의 일행이 실내로 들어왔다. 테이블 몇 개를 붙이고 커피 타임을 갖는다. 잔잔하던 목소리는 어느 지점에서 갑자기 커진다. 안 듣고 싶지만, 저절로 귀에 꽂힌다. “XXX 장로님 말이예요. 왜 그러시는 지 몰라. 아니 그렇게 사사건건 트집을 잡으시면 교회 일을 어떻게 하라고.” 거기서 끝이 아니다. ○○○ 목사님, △△△ 집사님. 교회 사람들 여럿이 등장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대부분은 책잡고 흉보는 얘기들 뿐이다.

#4. 이번에는 커피가 맛있다는 어느 패스트 푸드점이다. 오전 6시 정도 이른 새벽이다. 이 시간대는 손님들을 위해 리필용 커피통을 문 밖에 놓아둔다. 주차장에 밴 한대가 들어오더니 작업복 차림의 한 남성이 내린다. 손에는 커다란 스테인레스 보온병이 들렸다. 성큼성큼. 커피통 앞으로 가더니 자신의 보온병에 한 가득 옮겨 담는다. 그걸 본 직원이 안에서 달려나온다. 실랑이가 벌어졌지만, 아랑곳 않는다. 결국 패트스 푸드점 직원은 고개를 절레절레 젓는다. 그리고 커피통을 다시 매장 안으로 옮겨놓는다.

한인 타운내 패스트 푸드점의 천태만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또 LA만의 문제도 아니다. 몇 년전 뉴욕에서는 업소측과 갈등을 빚고, 경찰에 의해 쫓겨나기도 했다. 주류 언론에까지 보도되며 한동안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제보자 K씨의 호소다. “이제 그런 일들은 사라져야한다. 우리가 사는 한인 타운이 부끄럽지 않았으면 좋겠다.”

관련기사 2020 신년 캠페인:이제는 달라져야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