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2.20(Thu)

미 총기옹호 집회 앞두고 논쟁 가열…트럼프도 가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18 00:11

버지니아州 규제 강화에 반발하는 대규모 집회 20일 개최
주정부, 집회에 총기소지 금지…옹호단체 반발소송 법원서 기각돼
총기옹호론자 트럼프 "민주당 뽑으면 당신의 총을 빼앗아갈 것"

버지니아주(州)의 총기 규제 강화에 반발해 열리는 대규모 총기 옹호 집회를 앞두고 긴장이 고조되고 논쟁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가세했다.

버지니아주 대법원이 내주 버지니아 리치먼드에서 열리는 총기 옹호 집회에 총기 소지를 허락해 달라며 총기 옹호 단체가 낸 소송을 기각했다고 A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버지니아주 정부는 오는 20일 예정된 총기 옹호 집회에 무장단체의 참여가 우려된다며 지난 15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17일 저녁부터 21일 저녁까지 주의회 의사당 인근에서 모든 종류의 무기 소지를 금지했다.

이에 총기 옹호 단체는 주 정부의 조처가 수정헌법 1조의 표현의 자유와 2조의 총기 소유의 권리에 위배된다며 이를 취소해 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주 대법원은 미 대법원 및 다른 법원의 기존 판례를 근거로 수정헌법 2조의 총기 소유 권리가 무제한으로 허용되는 것은 아니라며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

이에 대해 이번 집회를 후원하는 단체인 '버지니아 시민 방위 연맹'(VCDL)은 "믿기 어려울 만큼 놀랍다"며 실망감을 표했다.

이번 판결은 미연방수사국(FBI)이 백인 우월주의 폭력단체 '더 베이스'와 연관된 남성 6명을 체포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왔다.

FBI가 지난 16일 체포한 6명 중 최소 3명은 리치먼드에서 열릴 총기 옹호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에서 '뜨거운 감자'인 총기 규제 문제와 관련, 버지니아는 논란의 중심으로 최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버지니아는 전통적인 공화당 우세지역이었으나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한 뒤 주의회가 총기 구매 이력자 확인과 위험인물에 한해 총기 소지를 막는 '적기법'(red-flag law) 도입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버지니아 주의회 상원은 지난 16일 오후 10발 이상이 들어가는 탄창 판매 금지와 한 달에 1개 이상의 무기 구매 금지, 지역 정부가 공공건물이나 다른 장소에서 무기 소지를 금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총기 소지 지지자들은 주 정부의 이러한 총기 규제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버지니아 전역의 100여개 카운티 등은 '피난처'(sanctuary)를 선언하고 주의회의 총기 규제법을 따르지 않겠다고 앞서 선언했다.

컬페퍼 카운티의 스콧 젱킨스 보안관 등 사법당국의 구성원조차도 주의회의 총기 규제에 대놓고 반기를 들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수정헌법 2조의 수호자를 자처하는 젱킨스 보안관은 지난해 12월 이후 수정헌법 2조 지지자 모임의 주요 인사로 부상하며 관련 모임을 이끌고 있다.

20일 리치먼드 총기 옹호 집회도 그가 참여하는 수정헌법 2조 지지자 모임이 주최한 것이다. 버지니아 주의회의 총기 규제 강화 움직임에 반발하기 위한 이 집회에는 최소 1만여명 이상이 참석할 전망이다.

여기에 총기 소유 옹호론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버지니아주의 총기 규제 움직임 비판에 가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트위터에 "버지니아에서 수정헌법 2조가 심각한 공격을 받고 있다"며 "민주당을 뽑으면 이런 일이 생긴다. 그들은 당신의 총을 빼앗아간다"고 비판했다.

이어 "2020년 버지니아에선 공화당이 승리하겠다. 민주당원들, 고맙다!"고 비꼬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