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2.22(Sat)

'전참시' EXID 하니-매니저, 친남매 케미…이영자, 송 실장 위한 '특급 선물'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1/18 15:50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EXID 하니와 매니저가 친남매 같은 케미를 보였다. 이영자의 매니저 송성호 팀장은 실장으로 승진해 달라진 업무에 적응하고, 이영자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EXID 하니와 매니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하니와 함께 프로그램을 해 본 적 있는 전현무는 “하니가 예습이 철저하다. ‘문제적 남자’에 나왔는데 이전 문제 출제 성향 등을 분석해서 나왔다”고 혀를 내둘렀다. 하니는 “만약 정글에 가게 되면 ‘정글에서 살아남는 법’ 등을 공부하고 간다. 그런데 그 성격이 나를 힘들게 한다. 그래서 오늘은 아무 준비도 하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니를 전담으로 4개월째 맡고 있다는 매니저는 “하니가 완벽함을 추구하는데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간다”고 제보했다. 매니저는 “전담으로 맡은 연예인은 하니가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하니는 “4개월 정도 됐는데 많이 친해졌다”고 소개했다.

손이 많이 간다는 하니는 차에 타자마자 케어가 필요했다. 가방이 의자에 끼는 건 시작에 불과했고, 내릴 때는 안전벨트가 몸에 끼었다. 매니저와 하니는 이미 상황이 익숙한 듯 너털웃음을 지으며 케어했다.

하니는 휴대전화와 대본을 놓고 다니는 등 여전히 케어가 필요했다. 매니저는 하니의 가방에 정말 물건이 많이 들어있다고 혀를 내두르면서도 “하니가 동화 ‘헨젤과 그레텔’처럼 흘리고 다닌다”고 말했다. 실제로 하니가 덤벙거리며 흘리고 다닌 물건을 스태프들이 챙겨 다니는 모습이 카메라 곳곳에 포착됐다.

덤벙거리기는 하지만 일에 있어서만큼은 완벽함을 추구하는 하니였다. 웹드라마 촬영에 들어가자 눈빛부터 달라진 것. 하니는 완벽하게 대사를 숙지하고 행동, 눈빛, 대사를 완벽히 표현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매니저는 하니의 모니터링을 담당하며 카메라 앵글과 걸음걸이 등을 체크했다.

촬영 후에는 하니와 매니저의 한우 먹방이 이어졌다. 제대로 식사를 하지 못한 매니저를 위해 “제가 쏠게요”라며 나선 하니는 남동생도 불렀다. 남동생은 하니와 같은 소속사 배우로, 일반적인 남매와 달리 우애를 자랑했다.

모든 영상이 마무리된 뒤 매니저는 하니에게 “함께 작품을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 더 멋진 작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응원했다. 하니는 “매니저 님에게 자랑스러운 하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옆에서 제 성장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하니는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에 출연한다. '엑스엑스'는 오는 24일 ’나 혼자 산다‘ 방송 후 12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 또한 온라인에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7시에 방영되며, 네이버 V오리지널에서는 22일부터 선공개, 유튜브, 페이스북에서는 29일 첫 방영된다.

한편, 이영자의 매니저 송성호 팀장은 실장으로 승진했다. 송 실장은 방송국을 돌며 소속 연예인들 케어에 집중하며 홍보도 잊지 않았다. 다른 방송국으로 이동하는 중간에도 소속 연예인 섭외 연락을 받고 결정하는 등 달라진 업무에 적응했다.

하루를 마무리하면서는 이영자, 소속사 대표와 식사 자리를 가졌다. 실장 직함이 담긴 명함을 받은 송 실장은 감격한 듯 빤히 명함을 바라봤고, 첫 명함을 이영자에게 건네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사람 만나는 일이 많을 것이라며 핸드크림과 백화점 상품권 등을 선물하며 격려했다.

송 실장은 이영자에게 영상편지를 띄우며 “옆에서 뒤에서 열심히 발로 뛰면서 일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영자는 영상 편지를 받으며 뿌듯한 눈빛으로 송 실장을 바라보며 응원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