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4.02(Thu)

아베 '일미 안보조약은 불멸…우주·사이버 동맹도 충실히'(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19 05:07

안보조약 개정 60주년 기념식서 밝혀…"동맹 강화해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성명 통해 "일본 기여 증대 확신"

안보조약 개정 60주년 기념식서 밝혀…"동맹 강화해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성명 통해 "일본 기여 증대 확신"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9일 미일 안전보장조약 개정 60년을 맞아 "이제 일미 안보조약은 그 어느 시대보다도 더 불멸의 기둥"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이구라(飯倉) 외무성 공관에서 열린 미일 안보조약 서명 60주년 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히고 "세계평화를 지키고 번영을 보증하는 부동의 기둥"이라며 미일 안보조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제부터는 우주와 사이버 공간의 안전과 평화를 지키는 기둥으로, 동맹을 충실히 할 책임이 있다"며 "60년, 100년 뒤에도 세계를 지탱하는 기둥으로 (미일) 동맹을 강화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 등 일측 인사와 조지프 영 주일 미국 임시 대리대사와 케빈 슈나이더 주일미군사령관 등 미국 측 인사가 참석했다.

현행 미일 안보조약은 60년 전인 1960년 1월 19일 아베 총리의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당시 총리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당시 미 대통령이 서명한 미일 동맹의 핵심 문서다.

미국과 일본은 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맞춰 체결한 종전 안보조약을 1960년에 개정하면서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추가했다.

당시 일본에선 안보조약 개정에 반대하는 대규모 군중 시위(안보투쟁)가 일어났고, 이로 인해 서명 당사자인 기시 총리는 불명예 퇴진했다.

이날 도쿄에서 열린 미일 안보조약 60주년 기념식에는 기시 전 총리의 외손자인 아베 총리와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의 손녀인 메리 씨가 참석해 나란히 기념 사진을 찍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발표한 미일 안보조약 개정 60주년 성명을 통해 "지난 60년간 두 위대한 국가 사이의 바위처럼 단단한 동맹은 미국과 일본, 인도-태평양 지역,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에 필수적이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앞으로 몇 달과 몇 년간 우리의 상호 안보에 대한 일본의 기여가 계속 커지고 동맹은 계속 번영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