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28(Thu)

과외활동의 기준 [ASK미국 어드미션 매스터즈-지나김 대표]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1/21 09:46

지나김 대표

▶문= 과외활동 종류가 많은데 주의해야 할 것이 있나요?

▶답= 과외활동은 학업 외 활동을 말하지만, 대학입시에서는 자신의 활동을 알리는데 주의할 점들이 몇 가지 있습니다. 아무 것이나 자신이 참여했다고 해서 그것들이 좋은 과외활동으로 인정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대학에서 높이 평가하는 과외활동에는 몇 가지 핵심 조건들이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열정’(Passion) 입니다. 무조건 열심히 했다는 의미가 아니라 긴 시간을 두고 나름대로 계획과 목표를 두고 최선을 다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바로 ‘참여’(Involve)입니다. 이는 곧 시간을 뜻하기도 합니다. 대학입시에서는 단기간에 무엇을 한 것을 같고 이를 참여하고 할 수는 없습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2-3년 정도 꾸준하게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몸을 담아야 합니다.

이 두 가지 조건들을 보면 결국 연관 관계가 있습니다. 열정이 있어야 오랫동안 참여할 수 있고, 오랫동안 참여한다는 것은 바로 열정이기 때문입니다.

한인 학생은 물론 타인종 학생들도 지원서 과외활동 란을 작성하면서 가장 흔히 집어넣는 것 중 하나가 자원봉사일 것입니다. 하지만 상당수 학생들은 이를 통해 자신이 몇 시간을 참여했다는 것을 알리는데 주력합니다.

이는 대학입학사정관들의 관심을 받지 못합니다. 구색 맞추기에 불과한 것으로 비쳐지기 십상입니다.

때문에 자원봉사가 제대로 높은 평가를 받으려면 ‘발전’과 ‘변화’가 있어야 합니다. 즉 열정과 비전을 통해 발전하는 모습, 그리고 이를 통해 창의적인 성장과 변화된 모습이 연결지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맹목적으로 몇 시간 자원봉사를 했다는 것은 입학사정에서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두 번째 단기간 참여한 것을 과외활동이라고 내세우는 것 역시 주의해야 합니다.
한 두 번 멕시코 선교를 다녀왔다거나, 단기 서머캠프 또는 리더십 프로그램 참여 등을 스스로 높이 평가하는 우를 범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이런 활동들은 고작 1주일 정도의 시간 속에 진행되기 때문에 이를 통해 학생이 어떤 변화의 과정과 비전을 가지게 됐는지를 따져보는 게 사실 불가능합니다.

무엇을 했을 때, 그 기회를 통해 자신이 취할 수 있었던 소중한 것들이 다른 사람, 특히 입학사정관들이 봤을 때 충분한 공감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항상 기억하고 과외활동을 최선을 다하기를 바랍니다.

▶문의: 855)466-2783

www.theadmissionmasters.com

관련기사 어드미션 매스터즈 지나김 대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