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2.19(Wed)

“이구아나 비 조심하세요”…플로리다 기상청의 이색 경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1/22 04:58



미국 국립기상청(NWS)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지부가 트위터로 '이구아나 경고 메시지'를 내보냈다. [NWS 마이애미 지부 트위터=연합뉴스]





“오늘 밤 나무에서 이구아나가 떨어져도 놀라지 마세요”

미국 국립기상청(NWS)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지부가 트위터에 독특한 ‘기상 예보’를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눈이나 비가 아닌 ‘이구아나 비’를 조심하라고 경고했기 때문이다.

NWS는 나무 위 이구아나들이 한파를 견디지 못하고 얼어붙은 채 떨어질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날 저녁 플로리다 기온은 영하 1도~영상 4도로 급하강할 것으로 예보됐다.

온도 변화에 따라 체온이 변하는 ‘변온 동물’인 이구아나는 영상 10도 밑으로만 가도 움직임이 느려지고, 더 추워지면 몸이 마비된다.

플로리다는 겨울철에도 영상 18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나 최근 몇 년 사이 겨울에 한파가 불어닥쳤다.

이 때문에 플로리다에 사는 이구아나들은 얼어붙은 채로 도로 위로 떨어졌다.

지난해에도 도로 위에 널브러진 이구아나 사진들이 SNS에 올라와 화제가 됐다.

당국은 도로 위로 떨어진 이구아나는 죽은 게 아니고, 기온이 따뜻해지면 다시 깨어나 사람을 공격할 수 있으니 접근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몸길이가 1.5∼2m에 이르는 이구아나는 1960년대 중남미 여행자들이 플로리다주로 들여온 후 개체 수가 급속히 늘어났다.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 보호 협회(FFWCC)는 현재 이구아나 사냥 허가한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