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5.0°

2020.09.30(Wed)

다시 부는 ‘샌더스 바람’…지지율 27%로 단독 선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1/2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20/01/22 20:07

CNN 조사서 바이든 제쳐
워런은 14%로 3위 머물러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지지율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앞지르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오차범위 안에 있기는 하지만 내달 초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주별 경선을 앞둔 시점이라 상승세 지속 여부가 주목된다.

CNN이 전국 1156명을 조사해 22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원이거나 민주당 지지 성향 등록 유권자 중 27%가 샌더스 의원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1위를 고수해온 바이든 전 부통령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24%였다.

여론조사의 오차범위가 ±5.3%포인트라 샌더스 의원이 분명하게 앞섰다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이 CNN 전국 여론조사에서 단독 1위를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CNN은 전했다. 이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4%,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11%,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5%,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과 기업인 앤드루 양이 4%로 뒤를 이었다.

유권자들에게 중요한 이슈에 공감하는 후보가 누구냐는 항목에는 샌더스 의원이 30%로 다른 후보들을 크게 앞섰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0%, 워런 의원은 15%, 부티지지 시장은 10%를 얻었다. 보통 사람들이 직면하는 문제를 가장 잘 이해하는 후보를 묻는 항목에서도 샌더스 의원이 29%, 바이든 전 부통령이 18%, 워런 의원이 17%를 얻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가능성에 대해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45%로 1위였고 샌더스 의원이 24%로 뒤를 이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차이가 크게 나기는 하지만 지난해 12월 있었던 조사 당시의 16%에서 24%로 뛰어오른 것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