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2.22(Sat)

'우한봉쇄'에 한국교민도 발 묶여…'빠져나갈 길 없어'(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23 01:35

항공·열차편 긴급 중단에 오늘 우한 떠나려던 일부 교민들 난감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이 23일 전격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武漢)시를 봉쇄한 가운데 최대 1천여명으로 추산되는 현지 한국 교민들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3일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이날부터 우한을 떠나는 항공·열차·버스 편이 모두 끊어졌다는 발표가 나온 이후 여러 현지 교민이 총영사관 측에 전화를 걸어 우한을 벗어날 이동 방법을 문의해오고 있다.

일부 교민은 당초 이날 우한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다른 곳으로 떠날 예정이었지만 우한발 항공편 운영이 전격적으로 중단되면서 이동할 길이 사라졌다.

우한을 벗어날 수 있는 대중교통 수단이 모두 끊어진 가운데 이날 오후부터 우한으로 연결되는 주요 도로 길목까지 대거 차단되면서 차량을 이용해 우한을 벗어나기도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우한시 당국은 당초 체온에 이상이 없는 외국인은 차를 타고 우한 경계를 벗어날 수 있는 것으로 확인했지만 오후 들어 도로가 원천적으로 차단되면서 한국인을 포함한 외국인도 우한 밖으로 나가기가 어려워진 것이다.

정태일 후베이성 한인회 사무국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오전까지만 해도 외국인에 한해서 바이러스 감염 의심 증세가 없는 사람에 한해 우한을 나가는 것이 가능했는데, 오후에 최종적으로 완전 봉쇄하면서 나가는 것이 힘들어졌다"고 밝혔다.

정 사무국장은 "일부 교민들은 우리 정부가 우한을 벗어날 수 있는 버스나 항공편을 제공해 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예기치 못한 우한시 봉쇄 조치에 교민들은 큰 심리적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사무국장은 "봉쇄령 전까지만 해도 중국 당국이 문제 없이 (질병을) 진압 하겠구나라고 생각을 하던 차에, 금일 새벽에 갑작스럽게 봉쇄령이 결정되면서 불안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한시에는 유학생과 자영업자 등을 포함해 많았을 땐 체류 교민이 1천명을 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 일대 한국 교민은 2천명 안팎으로 추산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소식이 돌면서 방학을 맞은 유학생 다수가 중국 내 다른 지역으로 옮기거나 한국으로 귀국했고 다른 교민 중 일부도 우한을 이미 벗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cha@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대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