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2.24(Mon)

젊은이들 "난 밥 먹으러 편의점 간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1/24 경제 2면 기사입력 2020/01/23 20:59

간단한 식사 선호하는 밀레니얼 세대에 인기
매출 10년새 30% 증가·식당 경영진 고용도

7-일레븐, 와와, 쉬츠 등 전국 편의점들이 퀵 서비스 레스토랑으로 변모하고 있다. [7-일레븐 웹사이트 캡처]

7-일레븐, 와와, 쉬츠 등 전국 편의점들이 퀵 서비스 레스토랑으로 변모하고 있다. [7-일레븐 웹사이트 캡처]

7-일레븐, 와와, 쉬츠 등 편의점이 밀레니얼세대가 선호하는 레스토랑으로 떠오르고 있다.

평범했던 편의점의 샌드위치와 커피를 포함한 음식과 음료 메뉴 강화가 스낵 등 편의성을 추구하는 밀레니얼세대의 취향과 맞아떨어지면서 미국인들이 좋아하는 식당으로의 화려한 변신을 꾀하고 있다. 바쁜 현대인들의 일상에 맞춘 전략으로 편의점에 들르면 영질의 한끼 식사는 물론 맛있는 커피와 음료를 마실 수 있다는 인식을 소비자들에게 심어 준 게 주효했다.

소비자 행동 전문가들은 “밀레니얼 세대들은 식사 준비를 위해 4만 스퀘어피트나 되는 그로서리 매장에서 쇼핑하는 것보단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한끼를 해결하는 걸 선호한다”면서 “이는 한 끼 식사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걸 원치않는 밀레니얼세대의 생활방식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이런 틈새시장을 확고하게 잡으려 편의점들은 레스토랑 출신의 경영진을 고용하고 매장 내 주방까지 만들어 음식을 조리하고 있다. 즉, 편의점들이 커피와 도넛 등 간단한 요깃거리를 파는데 그치지 않고 이제는 밀(meal) 세트, 샐러드, 키토 스낵, 콤부차, 에스프레소 등을 판매하는 퀵서비스 레스토랑으로 바뀌었다.

다이어트식으로 유행한 저탄고지방식의 키토제닉(Ketogenic) 스낵을 가리키는 키토스낵과 건강 음료인 콤부차 등 헬시푸드를 판매하면서 밀레니얼세대들의 인기를 더 얻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필라델피아에 기반을 둔 주유소/편의점 와와는 갓 구운 빵과 당일 만든 고객 맞춤형 샐러드에다 신선 유기농 커피를 제공한다.

와와 같은 주유소/편의점 쉬츠(Sheetz)의 고객들은 매장 내 주문 키오스크의 터치스크린 기기를 통해 샌드위치와 샐러드를 주문한다. 에스프레소 바도 갖췄고 심지어 대체육 식품 업체 비욘드 미트와 손을 잡고 식물성 버거 메뉴도 내놨다.

또 세븐일레븐은 매장 내 스낵 코너를 오개닉 트레일 믹스, 베지 칩, 드라이 로스트 에다마메(edamame·간장 콩) 등 웰빙 스낵으로 채웠다. 일부 편의점들은 매장내 주방 시설을 갖추고 본격 퀵서비스 레스토랑으로 변모를 꾀하는 중이다.

이 같은 편의점의 공세에 타격을 입은 패스트푸드 체인들이 반격에 나서고 있다. 맥도널드는 이미 도넛 스틱과 디카페인 커피를 추가하는 등 아침 메뉴를 강화했다. 던킨도 사명에서 도넛츠를 떼어내고 핫 샌드위치 2종을 아침 메뉴에 새로 포함시켰다.

편의점의 틈새 전략이 통하면서 매출은 10년전과 비교해서 약 30% 증가했고 2000년 이후 편의점 매장 수는 28%나 늘었다고 전국편의점협회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주요 소비계층인 밀레니얼세대의 편의성 선호로 인해서 편의점이 소비자가 자주 찾는 퀵서비스 레스토랑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