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2.22(Sat)

'슈가맨3' 신신애, 92불로 소환 완료..'세상은 요지경' 열창+이판사판 춤 [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20/01/24 04:39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신신애가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는 설 연휴를 맞이해 트로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유재석이 이날 슈가맨을 소개했다. 그는 "흥의 끝판왕이다. 노래와 연기를 넘나드는 멀티테이너"라며 "1993년 발표된 곡으로, 해학적 가사와 파격적인 퍼포먼스가 돋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제보자로 등장한 이동휘는 "슈가맨을 즐겨보는 애청자 중 한명인데 저랑 작품을 같이한 인연도 있고 노래를 잘하는 분이다. 멋진 안무가 굉장히 신선하고 당시에 충격적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분의 노래가 당시 굉장한 히트를 쳐서 제가 어린 나이임에도 따라불렀던 기억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휘의 설명만 듣고도 30대, 40대 곳곳에 불이 켜졌다. 특히 "미국에 신시내티를 가보고 싶다"는 김이나의 결정적인 힌트에 많은 불이 켜졌다. 이에 유희열은 "진행을 이렇게 해도 되냐"며 항의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디어 슈가맨의 노래가 시작됐고, "세상은 요지경" 첫 소절이 나오자마자 방청객의 불이 환하게 밝혀졌다. 이날 유재석 팀의 슈가맨은 '세상은 요지경'을 부른 신신애였다. 반짝이는 티아라와 초록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신신애는 예전 모습 그대로 춤과 노래를 소화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댄스를 꼭 해야만 '세상은 요지경'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꼭 춤을 춘다"며 "정말 이렇게 좋아해주시니까 '세상은 요지경'을 부른 보람이 있다"고 92불을 기록한 소감을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