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4.02(Thu)

한껏 부풀린 ‘뽕’ 소매가 화려하게 귀환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1/24 12:05

2020 봄·여름 트렌드 ②

복고를 빼고서는 논하기 어려운 것이 요즘 트렌드다. 이번에는 퍼프소매(puff sleeve), 일명 ‘뽕’ 소매다.




어깨 부분을 봉긋하게 강조한 퍼프소매는 올봄 주목할만한 패션 트렌드다. [사진 레지나 표 2020 SS컬렉션]






디즈니 만화 영화 속 공주들이 입었을 법한 디자인의 퍼프소매가 지난해에 이어 올봄에도 유행할 전망이다. 어깨 부분에 주름을 넣어 한껏 부풀린 봉긋한 소매는 1980년대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18세기 빅토리아 여왕 시대의 드레스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어깨 부분을 과장한 '파워 숄더'룩 등 퍼프소매는 198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스타일이다.왼쪽부터 리차드 퀸 2020 봄여름 컬렉션, 시몬로샤 2020 봄여릌 컬렉션. [사진 각 브랜드]






퍼프소매는 지난해 가을 열린 2020 봄·여름 패션위크에서 가장 눈길을 끈 스타일이다. 전형적인 퍼프소매 원피스로 로맨틱한 룩을 선보인 샤넬, 화려한 패턴의 퍼프소매 드레스로 시선을 잡아끈 리차드 퀸·시몬로샤, 미니스커트와 퍼프소매 상의를 매치해 귀여우면서도 경쾌한 스타일의 룩을 보여준 캐롤리나 헤레라 등이 대표적이다. 영국 디자이너 레지나 표는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는 퍼프소매 룩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퍼프소매는 로맨틱한 느낌을 연출하고 싶을 때 제격이다. 왼쪽부터 샤넬 2020 봄여름 컬렉션, 에밀리아 윅스테드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 각 브랜드]






퍼프소매의 다양한 변주도 눈에 띈다. 퍼프소매는 본래 진동과 소맷부리에 주름을 바느질하여 부풀린 매우 짧은 소매를 가리킨다. 최근에는 팔꿈치까지 올 정도로 길게 늘어지는 퍼프소매가 더 인기다. 과하다 싶을 만큼 크게 부풀리는 경우도 있다. 손목까지 내려오는 비숍 스타일의 퍼프소매도 종종 등장한다. 비숍소매는 손목 근처 아랫부분에 주름을 잡아 부풀린 긴소매를 말한다. 어깨 부분을 노출하는 컷아웃 스타일의 퍼프소매는 세련된 느낌을 준다.




올봄 퍼프소매의 특징은 한층 과장됐다는 데 있다. 거의 손목에 내려올정도로 긴 퍼프소매 룩이 등장한 니나리치 2020 봄여름 컬렉션, 어깨 부분의 컷아웃이 특징인 퍼프소매 룩을 선보인 알렉산더 맥퀸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 각 브랜드]






형태는 다양하지만 결국 소매 부분을 과장해 부풀린 스타일이다. 퍼프소매는 화려하고 로맨틱한 느낌을 준다. 하나만 입어도 확실한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는 지난해 가을부터 패션계에 등장했던 신조어 ‘BDE(BIG DRESS ENERGY)’와도 연결된다. 말 그대로 풍성한 실루엣을 지닌 거대한 드레스가 주는 에너지, 즉 존재감이다. 화려한 패턴과 구조적인 실루엣, 과장된 볼륨을 지닌 커다란 드레스를 입은 모델들은 런웨이에 걸어 나오는 순간 시선을 잡아끈다. 'BDE'는 위풍당당한 여성미를 드러내는 시도로 해석되기도 한다.




2020 봄여름 컬렉션에는 압도적인 볼륨감, 화려한 패턴 등이 특징인 '빅 드레스(Big dress)'가 자주 등장해 'BDE'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졌다. [사진 리차드 퀸 2020 봄여름 컬렉션]






어깨에 한껏 힘을 준 퍼프소매는 일상적인 옷차림에 약간의 힘을 주고 싶을 때 활용하기 좋다. 블라우스나 재킷, 원피스 등 활용 범위도 넓다. 퍼프소매 블라우스는 로맨틱한 느낌을 내기 좋은 아이템이다. 밝은 색상의 퍼프소매 블라우스는 봄에 특히 위력을 발휘한다. 퍼프소매 재킷은 당당한 느낌을 내는데 제격이다. 어깨를 강조한 80년대 '파워 숄더' 룩을 연상시킨다 한다.




퍼프소매 상의를 입으면 얼굴이 작아보이는 효과를 준다.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퍼프소매 룩을 선보인 영국 디자이너 레지나 표의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 레지나 표]






퍼프소매의 장점은 팔과 어깨 부분을 과장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머리와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이다. 굵은 팔을 가리는 데도 효과적이다. 다만 상체가 지나치게 커 보일 수 있으니 퍼프소매의 상의를 입을 때는 허리 라인을 잘록하게 잡아주는 편이 낫다. 퍼프소매 상의를 입으면 상체가 커 보이고 다리가 짧아 보여 전체적으로 키가 작아 보이는 단점도 있다. 이럴 때는 벨트를 활용해 허리 라인을 잡아주면 된다.




상체를 과장하는 퍼프소매를 입으면 허리 부분은 잘록하게 잡아주는 것이 좋다. [사진 알렉산더 맥퀸 2020 봄여름 컬렉션]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