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2.27(Thu)

인신 매매 온상 마사지 팔러 LA카운티 강력 규제안 추진

[LA중앙일보] 발행 2020/01/2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1/24 21:12

인신매매 온상인 불법 마사지 업소들에 대해 LA카운티 정부가 규제의 칼을 빼들었다.

LA카운티공공보건국에 따르면 LA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인신매매 근절을 위해 LA카운티 비자치지역(unincorporated area)의 마사지 업소들을 대상으로 보건국이 연례 단속을 진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 과정에서 마사지 업소들은 캘리포니아 마사지 테라피 협의회 (CAMTC)의 인증 여부 상관없이 위생허가증(health permit)과 사업허가증을 별도로 증명해야 한다. 위생허가증의 경우 보건부의 환경 보건과에 신청해야 하며 연간 수수료는 409달러다.

이외 별도로 허가증 발행을 위한 현장 평가 요청 비용 164달러가 요구된다. 그 밖에도 안마대 구비 및 린넨 제품의 청결, 서비스 광고 및 인신매매 관련 공지 제한 등 까다로운 조건들이 요구된다.

이번 안건에 대한 논의는 오는 28일 진행된다.

만약 이 안건이 현실화된다면 비자치지역 마사지 업소들은 오는 7월2일까지 해당 요구 조건들을 모두 갖춰야 한다고 위원회는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