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2.17(Mon)

'갑자기 '펑' 하더니 펜션에 불…1∼2분 뒤 또다시 폭발'(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25 07:46

인근 상인·주민 "비명 지르는 모습 목격…파편 튀어 아수라장"
건물 가장자리 편의점 CCTV에 섬광 번쩍·놀란 시민들 모습 보여

(동해=연합뉴스) 이종건 박영서 기자 = "갑자기 '펑' 소리가 나서 나와 보니 바로 위층에 불이 나고 있었고, 비명 지르는 게 보였습니다."

설날 저녁 4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친 강원 동해시 펜션 폭발사고 당시 인근 상인 등은 두 차례의 큰 폭발음을 들었고, 폭발로 인한 파편 등으로 현장이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고 설명했다.

펜션 바로 아래층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김모(46)씨는 "설날 저녁 가게에 손님이 있어 서빙하던 중 갑자기 '펑' 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김씨는 "폭발음에 놀라 밖으로 나와 보니 바로 위층에 불이 붙어있었다"며 "두 사람이 펜션 안에서 비명 지르는 게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씨는 폭발음에 놀란 상인들과 행인 등이 펜션 주변에 몰려 119에 신고하는 등 안절부절못하는 약 1∼2분 사이 또 한 번의 '펑'하는 폭발음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두 번째 폭발음이 난 후 펜션 안에 인기척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 주민도 "펜션 건물 2층에서 갑자기 '꽝'하는 굉음이 들렸다"며 "사고 직후 파편이 사방으로 튀었고 불까지 나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고 전했다.

사고가 난 건물 1층 가장자리에 있는 편의점 폐쇄회로(CC)TV에는 혼란스러운 당시 상황이 그대로 담겼다.

편의점 밖을 비춘 CCTV에는 첫 폭발로 보이는 빨간 섬광이 번쩍하는 모습이 찍혔다.

곧바로 편의점에서 나온 사람들은 바로 어딘가로 전화를 걸거나 어쩔 줄 모르는 모습으로 2층을 바라봤다.

2차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약 1분여 뒤 몇몇 사람들은 황급히 편의점 앞으로 뛰어오는 등 사고 지점에서 벗어나려는 다급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날 사고는 오후 7시 46분께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펜션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펜션 같은 방 투숙객 남녀 일행 7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강릉과 동해 2곳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4명은 숨졌으며, 3명도 중상을 입었다.

이날 사고는 펜션 투숙객 일행 7명이 고기를 구워 먹다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등은 투숙객 7명이 사상하고 옆 객실 투숙객 2명이 다치는 등 큰 폭발력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가스 배관 이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밀 감식을 벌일 방침이다.

conanys@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영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