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2.17(Mon)

'1박2일' 연정훈, 운수 좋은 날…복불복 왕자→딘딘과 인력 사무소 行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1/26 02:5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1박2일 시즌4’ 연정훈이 투호왕, 공감왕에 등극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에서는 멤버들이 경상북도 안동에서 1박 2일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네 번째 여행지 안동에서 복주머니를 지키는 미션에 임한 멤버들은 치열한 게임 속에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남은 복주머니를 지키기 위한 멤버들의 고군분투가 그려질 것으로 기대됐다.

다음 장소는 강가였다. ‘레프팅’이라는 간판을 보고 멤버들은 긴장했고, 얼어있는 강물이 위협감을 줬다. 방글이 PD는 “입수 하지 않는다”라고 말하며 안심시켰고, 멤버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그때서야 ‘고산정’ 등의 아름다운 자연을 바라보며 감상에 젖었다.

마지막 ‘지키면 복이와요’ 미션은 ‘돌까기’였다. 배우팀과 가수팀, 나란히 8개의 복주머니를 지킨 가운데 승리를 위해 신중하게 ‘돌까기’에 쓰일 돌을 찾았다. 바둑판 4칸을 넘지 않는 선에서 각자 쓸 돈을 찾은 멤버들은 전략적으로 돌을 배치하며 마지막 승부에 임했다. 치열한 공방이 오간 가운데 배우팀이 우세를 지키기 못하며 가수팀이 역전승을 차지했다.

최종 복주머니 수는 배우팀 5개, 가수팀 8개였다. 이후 퇴계 이황이 어린 시절 자랐다는 ‘노송정’에 차려진 베이스 캠프에 도착한 멤버들은 저녁 식사 복불복에 임했다. 저녁 메뉴는 안동 한우 갈비찜으로, 잡채, 떡만둣국, 육회, 문어숙회, 전복초, 대하냉채 등 상다리가 부러질 듯한 저녁상이 준비됐다.

저녁 식사 복불복 게임은 투호 겨루기였다. 배우팀과 가수팀으로 나뉘어 복불복이 진행됐다. 던질 투호는 앞서 지킨 복주머니의 수와 같았다. 연습을 통해 감을 익힌 멤버들은 저녁 식사가 걸린 만큼 진지하게 투호를 던졌다. 최종 스코어는 0-0으로, 재대결은 먼저 투호에 화살을 넣는 팀이 승리를 가져가는 방식으로 경기가 이어졌다. 그 결과, 연정훈이 극장골에 성공하며 한우 한 상의 주인공이 됐다.

생수병이 꽁꽁 얼 정도로 추위가 몰아친 가운데 잠자리 복불복이 이어졌다. 하회탈을 쓰고 감정을 표현하는 ‘몸해요 말해요’가 잠자리 복불복이 진행됐다. 김선호가 배우팀 문제 출제자로 나섰고, 배우팀은 연장훈이 정답을 하드 캐리하며 6문제에 성공했다. 부담감을 안은 가수팀은 라비가 문제 출제자로 출격했고, 가수팀은 3문제에 그치며 야외 취침 주인공이 됐다.

아침이 밝았다. 일어난 순서대로 조선시대 분장 목록 미션 카드를 뽑았다. 풍물패 연정훈, 춘향이 라비, 나무꾼 김종민, 왕비 김선호, 노비 문세윤, 장군 딘딘으로 변신했고, 제자리 멀리뛰기로 퇴근할 사람과 인력사무소로 향할 멤버들이 정해졌다. 문세윤, 김종민, 라비, 김선호가 퇴근의 행운을 안았고, 연정훈과 딘딘이 인력사무소로 향했다.

연정훈과 딘딘이 향한 일터는 다름아닌 안동포 마을이었다. 역사, 예술, 정성이 깃든 특별한 의복의 재료가 되는 안동포 실 만들기에 나선 연정훈과 딘딘은 열심히 땀을 흘리며 보탬이 됐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