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2.22(Sat)

'중국, 러시아 넘어 세계 2위 무기 생산국…1위는 미국'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26 17:42

SIPRI 보고서…2017년 중국 4대 무기기업 매출 63조원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중국의 무기 생산 규모가 러시아를 제치고 세계 2위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스웨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27일 밝혔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SIPRI는 이날 낸 보고서에서 2015∼2017년 중국 4대 무기 기업의 재무 정보를 토대로 중국의 전체 무기 생산 규모를 이같이 평가했다.

2017년 기준 이들 4대 기업의 무기 매출은 541억 달러(약 63조2천억원)에 달했다. 같은 해 미국은 2천266억 달러, 러시아는 377억 달러였다.

4대 기업 중 중국항공공업그룹(AVIC)의 2017년 매출이 201억 달러로 세계 6위 규모였고, 중국병기공업집단(NORINCO)은 172억 달러로 8위에 해당했다.

중국전자과기집단공사(CETC)는 122억 달러, 중국남방공업그룹(CSGC)은 46억 달러로 각각 추정됐다.

이들 4대 기업은 세계 순위에서도 20위 안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순위에는 미국 기업 11개, 서유럽 기업 6개, 중국 기업 4개, 러시아 기업 3개가 포함됐다.

SIPRI는 연도별 세계 100대 군수 기업 순위를 발표하면서 정보의 투명성이 부족하다는 점을 들어 중국을 제외해왔으나, 이번에는 "활용 가능한 중국 기업 정보"가 늘어나면서 이 같은 분석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AFP 통신은 SIPRI 관계자를 인용해 연간 중국 무기 판매가 700억∼800억 달러로 추정되며, 이 중 대부분이 중국 인민해방군(PLA) 산하로 들어간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 중국이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에서 무기를 구매하던 주요 수입국이었으나 10년 사이에 세계 2위 생산국으로 변신했으며, "더는 무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 의지할 필요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유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