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2.0°

2020.02.24(Mon)

트럼프에 등돌린 볼턴, 탄핵심판 새 뇌관…증인채택 이뤄질까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27 07:20

볼턴 출간할 저서에 '트럼프 권력남용 혐의' 불리한 내용 포함
민주당 증인요구에 공화당 "새로운 것 없다"…공화 이탈표 관건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에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입'이 새로운 뇌관으로 등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3월 출간할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와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런 행위를 권력남용으로 규정하고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민주당으로서는 주장을 입증할 '스모킹 건'이 나온 것이나 다름없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지난 21일 시작된 상원의 탄핵 심리가 '결정적 한방' 없이 이미 하원에서 다뤄진 내용을 되풀이하며 지루한 공방을 벌이고, 민주당의 증인 채택 요구가 공화당의 반대로 1차 표 대결에서 무산된 상황이라 민주당은 당장 볼턴 증인 채택을 주장했다.

27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들로 구성된 탄핵소추위원단은 볼턴의 책 내용이 소개된 26일 성명을 내고 "상원은 볼턴을 증인으로 소환하고 그의 메모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도록 주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도 볼턴의 주장이 공화당에 헌법과 은폐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다며 공화당을 압박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볼턴의 책 내용을 부인하거나, 사실이더라도 탄핵 심리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수준이라고 평가절하하고 있다. '볼턴발' 탄핵 변수를 최소화하며 증인대에 서지 않게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에서 "나는 바이든 부자를 포함해 민주당원 조사와 우크라이나 원조를 연계하라고 존 볼턴에게 결코 말하지 않았다"며 "존 볼턴이 그렇게 말했다면, 그건 단지 책을 팔기 위해서다"라고 주장했다.

대통령 변호인단에 자문역을 담당한 짐 조던 공화당 하원 의원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녹취록을 보면 명시적인 대가 관계가 없고 결국 우크라이나 원조 역시 이뤄졌다고 상기하며 "근본적 사실관계를 어떤 식으로든 변화시키진 못한다"고 말했다. 관건은 민주당이 볼턴 증인 소환 의결에 필요한 4표를 공화당에서 가져올 수 있느냐다. 상원 100석의 분포는 공화당 53석, 민주당 45석, 무소속 2석으로, 증인 소환 안건이 통과되려면 과반인 51석의 찬성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선 공화당 의원 4명의 이탈표가 있어야 한다.

지난 21일 1차 표 대결에선 증인 채택 반대 53표, 찬성 47표로 정당별 투표가 이뤄졌지만, 앞으로 진행될 추가 투표에선 상황을 장담할 수 없다는 관측도 있다.

공화당 소속이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워온 밋 롬니, 수전 콜린스 의원은 증인 채택 찬성표를 던질 가능성이 크다는 예상이 나온다.

같은 공화당 소속인 리사 머카우스키, 라마 알렉산더 의원도 이탈표 가능성이 있다. 머카우스키 의원은 전날 볼턴 소환에 열린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볼턴의 증언이 이뤄지더라도 상원이 탄핵안을 가결하려면 67표의 찬성이 필요해 현재 의석 분포상 탄핵으로 이어지진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앞서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6일 성명을 내고 상원이 증인으로 소환한다면 증언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볼턴은 백악관 재임시 '메모광'이라고 불릴 정도여서 생생한 증언을 해줄 유력 증인으로 분류돼 있고, 실제로 변호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추진을 촉발한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알려지지 않은 많은 대화와 만남에 관여돼 있다고 밝혀 '폭탄 증언'을 시사했다.

하원 역시 볼턴을 증인으로 부르려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증언 거부 명령을 내려 상황이 여의치 않자 고민 끝에 소환장 자체를 발부하지 않았다.

대외 정책에서 '초강경 매파'로 불리는 볼턴은 백악관 근무 시절 북한,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강한 의견 충돌을 빚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9월 트윗으로 경질을 통보하자 볼턴은 자신이 먼저 사임을 제안했다는 반박 트윗을 올리는 등 좋지 못한 모양새로 결별했다.

볼턴은 퇴임 후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 방향에 대해 날 선 비판을 내놓는 등 불편한 마음을 숨기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과의 악연이 점점 깊어지는 모양새다.

jbry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