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20.04.07(Tue)

애틀랜타 밀알 “벌써 20년”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20/01/28  0면 기사입력 2020/01/27 15:11

창립 20주년 감사예배 개최
“장애인 사역 계속되어야 한다”

 26일 한인회관에서 밀알선교단 창립 20주년 기념예배가 열리고 있다.

26일 한인회관에서 밀알선교단 창립 20주년 기념예배가 열리고 있다.

장애인 선교와 구제를 위해 창립한 애틀랜타 밀알선교단(단장 최재휴)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2000년 1월 27일 창립예배를 개최한 지 정확하게 20년이 됐다.

밀알은 지난 26일 노크로스에 위치한 한인회관에서 밀알 가족, 후원 이사, 그리고 그간 밀알을 후원해 온 교회 관계자들을 초청해 감사예배를 개최했다. 세계밀알연합 부총재 강원호 목사의 기도로 시작한 예배는 밀알의 사역을 소개하는 영상에 이어 신혜성씨의 오카리나 연주 특송과 이희양애틀랜타 밀알 이사장의 환영인사가 있었다.

특히 ‘칭찬받는 성도들’이라는 주제로 설교를 전한 세계밀알연합 총재 이재서 목사는 “보기에는 시시해보여도 하나님이 시작하고, 이끌어가는 일”이라며 “밀알의 사역은 하나님이 하시는 일에 우리가 동참한 일이다. 애틀랜타 밀알의 20주년을 축하하며, 장애인들을 위한 밀알의 사역은 계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장애인들을 위한 예배답게 김해숙 씨 등이 장애인 참석자들을 위한 수어통역을 제공했다. 특히 그간 밀알을 후원해 온 한인 개신교계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참석해 자리를 메웠다. 밀알 측은 최봉수(슈가로프), 안선홍(섬기는교회), 조영천(새교회), 손정훈(연합장로), 김세환(한인교회), 서삼정(제일장로) 목사와 최신애 권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고, 초대 이사장을 지낸 박성근 집사, 김순영, 김태인, 양영선, 이희양, 천경태, 최재휴 단장 등 실행이사와 하현지, 레이 워즈니액, 오미경 간사에게 공로패를 전달했다.

행사에서는 말알 학생들의 수화찬양과 블루스카이 미션의 난타공연, 기독남성합창단, 솔리데오 합창단, 소프라노 이은경의 공연과 최상옥 안무의 부채춤 공연 등이 이어졌다.

2000년 8월부터 애틀랜타 밀알을 이끌고 있는 최재휴 단장은 “지난 20년 동안 밀알을 지켜주신 에벤에셀의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지금의 밀알이 있기까지 함께해 준 밀알 가족들, 후원 이사님들, 그리고 지역 교회 담임 목사님 및 성도님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20년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밀알 장애인 사역이 될 수 있도록 관심과 후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후원문의=404-644-353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