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2.17(Mon)

“출국금지 되셨네요. 빨리 해결하세요”

[LA중앙일보] 발행 2020/01/2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1/27 20:41

사기 전화 여전히 성행
총영사관, 대사관 등 사칭
지난 해 한인 피해자 69명

“XXX씨 출국금지 되셨습니다. 빨리 조치하지 않으면, 곤란해집니다.”

LA한인타운에서 신분 도용 범죄가 여전히 만연한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LA경찰국(LAPD) 범죄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신분도용(Theft of Identity)’ 사건으로 피해를 본 한인은 69명이었다. 그 중 과반수인 44명이 한인타운을 관할하는 올림픽 경찰서에서 집계됐다.

이와 관련 주미대사관, LA총영사관 등 재외공관 기관원을 사칭해 신분 도용을 시도하는 사기 전화, 일명 ‘보이스 피싱’이 유행하면서 일부 한인들은 금전적 피해를 보기도 했다. 특히 사기범들은 LA총영사관 대표 번호 (213-385-9300)로 표시되는 일명 ‘스푸핑’ 수법을 이용, 이에 혼동한 한인들의 피해가 이어졌다.

LA총영사관 정승범 실무관은 “지금도 LA총영사관 사칭 전화에 대한 문의가 하루에 1~2건씩 이어지고 있다”면서 “총영사관은 절대 개인에 전화해 금전적인 정보를 요청하지 않으며 대부분 한인이 직접 내방해 비용을 납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실무관은 “돈을 송금한 뒤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은 거의 없다. 이런 전화를 받으면 대응하지 말고 재외공관에 문의해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강조했다.

LAPD 통계에 따르면 LA시 내 피해자는 총 9918명이며 그중 아시안은 391명이었다. 특히 특정 아시안 피해자 중에서는 한인이 가장 많았다.

한인 피해자의 대부분은 40대 이상 중장년층이었다. 또 여성 피해자(41명)가 남성(28)보다 훨씬 많았다.

같은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신분 도용 범죄에 대한 한인 피해는 감소 추세를 보이기도 했다. 지난 2015년(149건)과 비교해 53%가량 줄었다.

하지만 신분 도용 범죄의 대표적인 수단이 되는 로보콜 등 사기 전화는 LA에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LA는 전국서 가장 로보콜을 많이 받는 도시 4위다. 주민 1명당 평균 34통을 받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